주체106(2017)년 2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탄핵반대관제데모>총동원령, 여론조작에 매달리는 청와대》

 

남조선언론 《경향신문》에 《탄핵반대관제데모》를 조종하고있는 박근혜패당을 규탄하는 글이 실리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박근혜《정권》의 지원을 받는 《자유총련맹》이 오는 3.1절에 회원 10만명을 서울에 집결시키려는 계획이 들통났다.

《박근혜탄핵반대집회》에 참가자를 동원하기 위한 전형적인 《관제데모》시도이다.

《경향신문》의 보도를 보면 《자유총련맹》본부는 각 시, 도 지부에 《다음달 1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구국기도회>에 회원 10만명을 동원할 예정》이라는 공문을 보냈다. 《구국기도회》는 극우단체인 《애국단체총련맹》이 주관하는 행사다. 《자유총련맹》은 이전에도 《<세월>호진상조사반대집회》와 《력사교과서<국정화>찬성집회》에 회원들을 불러모아 물의를 일으켰다. 여론을 조작하고 민의를 외곡하는 이런 행위는 민주주의의 걸림돌이자 중대범죄이다.

《자유총련맹》의 《관제데모》의 배후에는 박근혜와 정치철새 김경재회장이 있다는게 정설이다.

《관변단체》에 권력자의 하수인을 앉히고 이를 통해 《정권》에 우호적인 여론을 퍼뜨리는것은 과거 독재《정권》이 상용하던 수법이다. 박근혜는 얼마전 극우성향언론인과의 인터뷰에서 《그분들이 추운 날씨에 계속 나오는데 대해 생각을 해보면 고생을 무릅쓰고 나오는것 같습니다.》라고 했지만 《그분들》의 상당수는 돈을 받고 동원되고있다.

박근혜《정권》의 《관제데모》는 청와대가 지시하면 재벌이 돈을 대고 극우보수단체가 움직이는 방식으로 이루어지고있다.

박영수《특검팀》은 지난 3년간 삼성, 현대차, LG, SK 등 4대재벌이 극우보수단체에 70억원가량을 불법지원한 사실을 밝혀냈다.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2015년 하반기에 《자유총련맹》고위관계자에게 《<세월>호진상조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반대집회》와 《<국정교과서>찬성집회》를 열어달라고 련락한 사실도 폭로되였다.

박근혜탄핵정국과 관련한 가짜뉴스도 극우보수단체를 중심으로 확대재생산되고있다.

김경재회장은 《정통한 정보에 의하면 <헌법>재판관 두명의 마음이 오락가락하고있다고 한다.》며 《탄핵기각설》을 퍼뜨리고있다.

《자유총련맹》의 《관제데모》는 그 자체로도 위법이다. 《자유총련맹》은 관련《법》에 따라 당국과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보조금을 받고있다. 올해 지원액만도 2억 5 000만원이다.

감독기관은 《자유총련맹》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며 지원금반환조치 등을 취해야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