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5일 《우리 민족끼리》

 

《<관변단체>의 <탄핵반대집회>동원은 <헌정>유린》

 

지난 11일 남조선언론 《한겨레》에 청와대가 보수단체들의 《탄핵반대》집회를 조작하고있는데 대해 규탄하는 글이 실리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자유총련맹》 등 보수우익단체들이 오는 3월 1일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집회를 열기로 하고 《총동원령》을 내렸다고 한다. 각지부에 공문까지 내려보낸 사실이 공개되자 《자총》은 10일 《정체성확립을 위한 국민운동행사》라는 취지라고 하였다.

그러나 초불집회에 맞서기 위한 《탄핵반대집회》가 될것이라는것은 론의할 여지가 없다.

《탄핵반대》를 웨치는 이른바 《탄핵반대집회》참가자들의 주장은 이미 검찰과 《특검》수사를 통해 드러난 기본적인 사실조차 부인하는 상식에서 한참 벗어난것으로 하여 언급대상으로 삼기조차 민망하다.

이들의 움직임을 묵과할수 없는것은 최근 청와대와 《새누리당》, 보수우익단체들이 조직적인 《반초불》과 《탄핵반대》활동에 속도를 내고있기때문이다. 《정규재TV》방송을 계기로 《새누리당》인물들의 《탄핵반대집회》참석 등 《국정롱단》 및 부화뢰동세력들이 로골적으로 《탄핵반대》궐기에 나서는 모양새이다.

보수우익단체들이 청와대의 조종하에 《전국경제인련합회》 등의 자금을 지원받으며 《관제시위》에 나선 사실은 《특검》수사로 속속 확인되고있다.

청와대가 《정부》에 비판적인 인사나 세력 및 야당을 제압하려는 분명한 정치적의도를 가지고 이른바 《화이트리스트》까지 만들어 우익단체들을 조직적으로 동원하는것은 단순한 관제시위》가 아니라 전형적인 정치공작이다.

청와대의 지시하에 삼성 등 재벌들로부터 거두어들인 수십억원을 지원받아온 우익단체들이 《탄핵반대집회에 적극적으로 나서고있다는 사실은 정치공작의 목적이 무엇이겠는지를 잘 보여준다.

특히 《자총》처럼 《국고지원》을 받는 《법정》단체가 정파성이 짙은 행사에 발벗고 나서는것은 심각한 위법행위이다. 《공직선거법》은 《자총》 등이 정치적중립을 위하여 《공명선거》운동조차 할수 없도록 규정하고있다. 민주주의기본원칙을 밑뿌리채 뒤흔든 박근혜-최순실일파의 《국정롱단》을 규탄하지는 못할망정 감싸도는것은 조직의 존립근거를 스스로 부정하는 행위이다. 국민세금을 받는 조직이 불법집회에 참석한다면 즉각 해체되여야 마땅하다.

우익단체를 동원한 정치공작은 《헌정》을 유린하는 위험한 불장난이다.

적극적인 수사가 필요하다.

 

 

되돌이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Google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