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2월 13일 로동신문

 

망해가는 집안의 란투극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자유한국당》내부에서 권력야욕을 채우기 위한 계파들사이의 싸움이 갈수록 치렬해지고있다.

《자유한국당》내의 계파싸움은 원내대표선거를 계기로 절정에 달하였다. 한때 《계파청산》을 웨치던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원내대표선거가 눈앞에 다가오자 또다시 당권장악야심을 드러내면서 서로마다 저들의 비위에 맞는 인물을 원내대표자리에 앉히려고 싸움질을 일삼았다.

보도된데 의하면 《자유한국당》의 친박계는 이 당소속 의원인 라경원을, 비박계는 김학용을 밀어주면서 원내대표직을 따내기 위해 한치의 양보도 없는 대결전을 벌리였다. 친박계패거리들은 김무성을 비롯한 비박계가 자숙해야 할 판에 오히려 원내대표자리를 탐내고있다고 로골적으로 비난하였다. 하지만 김무성패들은 그에는 아랑곳없이 원내대표선거를 위한 지반확대를 꿈꾸며 《바른미래당》안에 남아있는 저들의 잔여세력까지 끌어들이려고 분주탕을 피웠다.

원내대표선거를 둘러싼 《자유한국당》내부의 싸움이 격화되는 속에 친박계패거리들은 만일 저들이 패하는 경우 당에서 뛰쳐나가 새로운 당을 만들겠다고 떠들어댔다. 이것은 원내대표선거와 관련한 《자유한국당》내부의 계파갈등이 얼마나 극단적인 지경에 이르렀는가 하는것을 잘 보여주었다. 남조선언론들도 각 계파가 사활을 걸고 벌린 《자유한국당》의 원내대표선거전과 관련하여 《그만큼 당이 안정성이 없다는 반증이다.》, 당이 《비박당과 친박당으로 쪼개질 가능성이 높다.》고 평하였다.

《자유한국당》은 《보수대통합》문제를 놓고서도 심각한 대립의 소용돌이속에 빠져들고있다.

얼마전 전 서울시장이였던 오세훈이 보수세력의 《단일대오》를 만들겠다고 하면서 다시 《자유한국당》에 입당하여 당권장악을 위한 싸움판에 정식 뛰여들었다. 이것은 《보수대통합》문제와 원내대표, 당대표선거를 앞두고 가뜩이나 소란한 《자유한국당》을 더욱 들쑤셔놓는 계기로 되였다.

오세훈은 다음해에 진행되는 《전당대회》가 《통합전당대회》로 되여야 한다고 하면서 당대표자리를 타고앉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있다고 한다. 하지만 권력야심가들이 저저마다 당대표직을 노리며 《전당대회》에 출마하기 위해 돌아치고있는것으로 하여 이 반역당의 《보수대통합》이라는것은 도리여 각 계파들사이의 불신과 갈등만 조장시키고있다.

《자유한국당》이 추구하고있는 《보수대통합》기도는 《바른미래당》과의 대립을 더욱 심화시키는 결과를 빚어냈다.

얼마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김병준은 《바른미래당》의 일부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에 다시 들어오려 한다고 하면서 그들을 받아들일 의사를 표시했다.

이렇게 되자 발끈한 《바른미래당》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자기 사람들을 끌어당기고있다고 하면서 김병준에게 정식으로 경고하는 소동까지 피웠다. 남조선언론들은 《범보수통합》을 제창하는 《자유한국당》과 보수의 중심이 되려는 《바른미래당》과의 충돌은 피할수 없는것이라고 전하고있다.

남조선인민들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민심의 지향과 요구에 등을 돌리고 끊임없이 벌리고있는 정쟁놀음을 권력욕에 환장한 정치시정배들의 진흙탕싸움으로, 망해가는 집안의 더러운 란투극으로 야유조소하고있다.

 

본사기자 리성호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