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5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범죄증거《밀봉기》

 

비밀보장이나 부패방지 등을 위해 밀봉을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남조선에서는 밀봉해서는 안될것까지, 지어는 사회적으로 그 진상규명과 범죄자처벌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는 특대형사건의 범죄증거까지도 《밀봉》하여 수십년이나 범죄은페, 범죄자비호에 악용되게 하는 그런 비정상적《밀봉》이 있어 사회적비난의 대상이 되고있다.

그런짓을 도맡아 한 《밀봉기》가 바로 남조선민심이 박근혜역도의 1등《부역자》, 청산할 박근혜적페로 락인한 황교안이다.

황교안이 《총리》직을 사퇴하기전에 수만건의 청와대내문건들을 《대통령기록물》이라는 이름으로 급기야 《밀봉》해버렸던것이다. 그리하여 박근혜역도년과 저들 보수패당이 감행한 범죄증거들을 덮어버리려 획책하였다.

남조선사회각계는 이미전부터 박근혜년의 《세월》호대참사시의 7시간행적과 《국정롱단》 등 온갖 추문과 범죄의 증거들로 얼룩진 청와대내의 문건들을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하는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시하여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교안은 수색령장까지 갖춘 특검의 청와대압수수색을 가로막았을 뿐아니라 청와대내의 박근혜범죄증거들을 말끔히 《밀봉》하며 민심에 역행하였다.

지금 이를 두고 남조선각계층의 단죄규탄의 목소리가 끝없이 울려나오고있다.

《<권한대행>이 아니라 <국정롱단>증거밀봉기》, 《황교안이 <국정안정>, <국정안정> 하더니…, 실은 뒤골방에 숨어서 박근혜의 악취나는 더러운것만을 차곡차곡 보따리에 꿍져넣었다. <국정안정>이 아니라 <박근혜안정>만을 위한 황교안도 구속하라.》, 《<세월>호수사 불법차단 하더니 청와대문건속에 자기 죄과도 있는게 분명!》, 《하지 말아야 할것까지, 그것도 급작스레 한 <대통령기록물>지정, 그속에 아직 감춰진 숱한 범죄증거들, 경악할 무엇이 또 있다는 반증》, 《황교안은 박근혜-최순실<게이트>증거인멸기》, 《<권한대행>이 아닌 박근혜범죄증거 지킨 파수장. 박근혜<국정롱단>대행》, 《<대통령기록물>지정과정에 황교안의 불법독단, 월권행위정황 수사해라.》, 《박근혜의 청와대내 숱한 범죄증거를 포장해서 <30년창고> 보낸 밀봉기-황교안, 그래 얼마 받았나요.》…

황교안이 아무리 《밀봉》을 해도 악취나는 박근혜역도의 범죄행위는 절대로 감출수 없다.

자루속의 송곳은 드러나기 마련이며 박근혜와 함께 황교안의 죄악은 머지않아 철저히 밝혀지게 될것이다.

김 인 철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