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9일 《우리 민족끼리》

 

《본처》와 《첩》

 

최근 남조선에서 민심의 저주와 규탄, 조롱의 대상으로 락인된 괴뢰보수야당들이 또 하나의 희한한 《정치만화》를 펼쳐놓아 만사람의 조소와 비난을 받고있다.

동기는 래년 《지방자치제선거》를 위한 보수의 재규합을 놓고 《바른정당》것들과 싱갱이질을 해대던 《자유한국당》의 막말제조기》로 소문난 홍준표가 갑자기 《본처와 첩》이라는 황당무계한 궤변을 늘어놓은데 있다. 말하자면 저들은 본처이고 《바른정당》은 이라는것이다. 이에 《바른정당》패거리들이 분이 치밀어올라 역시 상습적인 성추행자, 언어깡패의 아가리에서 무슨 바른 소리가 나오겠는가.》, 《시궁창냄새가 물씬 풍기는 홍준표》라고 몰아대며 매일과 같이 반격을 가하고있다.

썩고 구린내나는 보수의 오물통에서 삐여져나온 시암쌍둥이나 같은 쓰레기들이니 생각과 언행도 역시 똑같이 치사하기 그지없다.

그러면 이런 보수시정배들이 지난 시기 그처럼 애착을 가지고 섬기며 지탱해온 《서방》은 도대체 누구인가 하는것이다.

풍지박산나 오물통에 버려진 《새누리당》인가 아니면 민심의 버림을 받고 헤여날수 없는 시궁창에 처박힌 박근혜년인가.

특별히 까밝힐 필요는 없다. 분명한것은 그 무슨 《쇄신》을 떠들어대며 《새누리당》이라는 간판을 집어던지고 박근혜역도에게 등을 돌려댄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패거리들은 서로가 《본처》니, 《》이니 하는 따위를 론하기 전에 같고같은 뜨물, 적페세력이라는것이다.

저들의 이런 가긍한 처지도 모르는것들이 《본처첩》을 따지면서 제법 《보수의 중심》이 되여보겠다며 피터지는 란투극을 벌려놓고있으니 이것이야말로 돌부처도 앙천대소할 노릇이 아닐수 없다.

이런 집단은 응당 쓸개빠진 시정배무리라고 해야 할것이다.

김지우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