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8일 《우리 민족끼리》

 

황천길을 재촉하는 어용매문가들

 

얼마전 남조선의 《전국언론로동조합》과 《민주언론시민련합》, 《참여련대》를 비롯한 200여개의 각계층 단체들로 구성된 《KBS, MBC정상화시민행동》은 언론사들앞에서 대규모집회와 기자회견을 벌리였다.

그들은 역도년이 박아넣은 《KBS》, 《MBC》사장들을 비롯하여 초불민심에 역행하는자들이 여전히 언론을 장악하고 극우보수세력에게 유리한 외곡보도를 일삼고있다고 하면서 박근혜년이 언론분야에 남겨놓은 온갖 악페들을 청산하기 위해 끝까지 투쟁해나가자고 호소하였다.

이것은 박근혜역도년에게 추종하여 온갖 못된짓만 해온 보수언론부역자들에 대한 응당한 저주와 규탄이다.

초불의 대하가 온 남녘땅을 뒤덮을 때에도, 청와대악녀가 쇠고랑을 찬 후에도, 지금도 동족대결과 반인민적악페에 푹 절은 보수언론들은 남조선사회의 진정한 민주화를 요구하는 민심에 역행하여 역적패당의 죄악을 은페하고 현실을 오도하는 외곡보도행위만을 일삼고있다.

이 언론부역자무리는 동족의 자위적인 핵억제력강화조치들을 악랄하게 헐뜯고 반공화국대결여론고취에 미쳐날뛰면서 민족적화해와 단합을 악랄하게 방해하고있다.

북남관계가 오늘과 같은 최악의 지경에 이르게 된것은 박근혜보수패당의 극악한 동족대결정책과 함께 이에 적극 추종하여온 어용보수언론들의 악질적인 대결여론조작책동에도 기인된다는것이 세간의 평이다.

《KBS》, 《MBC》를 비롯한 남조선의 주요《공영》방송사들이 초불민심에 도전하고 동족대결에 광분하고있는것은 바로 박근혜보수잔당이 해당 언론사들을 극도로 보수화, 반동화하였기때문이다.

실제로 《KBS》와 《MBC》 등은 수백명의 어린 생명을 한순간에 수장시킨 《세월》호참사가 일어나고 미국의 전쟁괴물 《싸드》가 남조선에 똬리를 틀 때에도, 또 일본과의 굴욕적인 성노예《합의》가 이루어지고 세계를 경악하게 하는 특대형정치추문사건들이 꼬리를 물 때에도 외곡날조된 보도들과 시도 때도 없는 《종북》모략나발로 보수패당에게 숨구멍을 열어주고 광기만 불어넣어주었다.

지금도 박근혜잔당들이 여전히 언론기관들을 장악하고있는것으로 하여 남조선에서 언론의 생명인 공정성과 객관성은 찾아볼수 없고 허위와 날조, 모략보도가 공공연히 판을 치고있다.

남조선인민들이 갈망하는 새 정치, 새 생활은 저절로 오지 않으며 오직 투쟁으로써만 실현될수 있다.

남조선각계층 인민들은 민심에 도전하여 친미매국과 파쑈독재, 동족대결을 고취하면서 극우보수잔당의 부활을 기도하는 어용매문가들을 말끔히 청산하고 정의와 진리를 대변하는 공정한 언론을 세우기 위해 적극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