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9일 《우리 민족끼리》

 

《8월위기》는 누가 불러오는가

 

최근 남조선괴뢰들이 《8월위기설》을 내돌리며 조선반도정세를 긴장시키고있다.

그 내용을 보면 우리가 대륙간탄도로케트 2차 시험발사에서 성공하자 미국이 그어놓은 《금지선》을 넘어섰으므로 트럼프행정부의 군사적선택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있다는것이다. 또한 《북핵문제》를 둘러싼 대국들사이의 대립과 모순이 첨예화되면서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이 고조될수 있으며 특히 이달 하순에 예정된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계기로 우리가 또 다른 초강도군사적조치로 대응해나올수 있다는것이다.

이것은 미국에 대한 맹신과 추종이 체질화되여있는 남조선괴뢰들이 상전의 군사적대결망동에 맞장구를 치기 위해 내돌리는 궤변에 불과하다. 남조선괴뢰들이 마치도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때문에 조선반도의 정세가 격화된듯이 사태를 외곡하고있지만 오늘의 긴장격화는 전적으로 우리의 존엄과 생존권을 말살하려드는 미국의 악랄한 핵위협공갈과 북침전쟁도발책동때문이다.

특히 남조선괴뢰들이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계기로 우리가 초강도군사적조치로 대응해나올수 있다는 궤변 역시 도적이 도적이야 하는 격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합동군사연습은 조선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립을 격화시키는 근본요인으로 되고있다. 미제침략군과 괴뢰군의 방대한 병력과 핵타격수단들이 참가하게 될 이번 북침불장난소동 역시 조선반도와 지역의 정세를 극도로 격화시키고 언제 핵전쟁이 터질지 모를 일촉즉발의 초긴장상태를 조성할것이라는것은 불보듯 뻔하다.

그런데도 남조선당국것들은 그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오직 그 누구의 《군사적대응조치》만을 요란스럽게 광고하고있다.

괴뢰들은 지어 미국의 핵전략자산들이 제것이나 되는듯이 《조기전개》와 《련쇄투입》을 운운하며 들까불고있으며 그로 하여 남조선의 일각에서는 《8월위기설》이 현실화되고있다는 주장이 확산되고있다.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의 대성공은 철저히 《대북군사적공격이 불가능하지 않다.》, 《미국은 막강한 군사력을 사용할것이다.》, 《항상 군사적선택은 있다.》라고 분별을 잃고 객적은 나발을 불어대고있는 미국에 보내는 엄중경고이다.

우리의 막강한 위력을 세계앞에 쨋쨋이 보여준 지금이야말로 남조선당국이 상전의 비위를 맞추며 돌아칠것이 아니라 그 어느때보다 자중자숙해야 할 때이다.

명백히 말하건대 《8월위기》는 괴뢰들이 스스로 불러오고있다.

명심해야 할것은 내외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미국의 반공화국압살책동의 돌격대가 되여 무턱대고 우리의 자위적조치들을 걸고들며 긴장격화의 길로 나간다면 《8월위기설》이 진짜 눈앞의 현실로 펼쳐질수 있다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이 그러한 파국적재앙을 면하려거든 우리의 문앞에서 대결광기를 고취하며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언론인 최은경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