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9일 《우리 민족끼리》

 

보수패당의 전철을 밟는 우매한 짓

 

백두산대국의 자주적존엄과 무진막강한 국력을 만천하에 과시한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성공은 기적적인 신화를 창조한 영웅조선의 장거에 대한 찬탄의 목소리로 온 세상을 들끓게 하고있으며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짓밟으려고 미쳐날뛰는 핵미치광이인 미제국주의자들을 멸망의 공포에 떨게 하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에 남조선당국은 동족의 대경사에 같이 기뻐하지는 못할 망정 불에 덴 송아지처럼 기겁을 하며 복닥소동을 피우고있다.

남조선집권자는 한밤중에 《안전보장회의》라는것을 긴급소집하고 《강력대응》을 떠들어대면서 《한》미련합탄도미싸일훈련실시, 《싸드》발사대 4기의 추가배치, 미국과의 《미싸일지침》개혁협상추진, 독자적인 《대북제재》방안검토,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의 경계태세강화를 지시하는 등으로 아래것들을 들볶아댔다. 그런가 하면 당국것들은 《정부성명》이라는것을 통해 온갖 고약한 대결망발을 줴쳐대고 그 무슨 4가지《결단》이라는것까지 광고해대면서 그 실행을 위해 여기저기에 구걸질하고있다. 지어 괴뢰군부것들은 미국것들과 반공화국대결모의판을 벌리고 감히 《북전쟁지휘부》와 《핵심시설》에 대한 독자적인 정밀타격기도까지 서슴없이 드러내면서 하루강아지 범 무서운줄 모르는 격의 광기를 부리고있다.

이미 천명된바와 같이 우리가 이번에 굳이 대륙간탄도로케트의 최대사거리모의시험발사를 진행한것은 분별을 잃고 객적은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남조선당국은 대양건너 미국을 목표로 하는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에 무엇때문에 기겁하며 야단을 치는가 하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이 정신병자같은 트럼프의 장단에 같이 춤을 추는 속심은 다른데 있지 않다. 그것은 바로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를 걸고들며 대결광기를 부려서라도 미국상전의 눈에 들어보겠다는것이다.

미국의 하수인에 불과한 제 처지도 모르고 그 무슨 《독자제재》와 《강력한 군사적대응》을 떠들고 《전쟁지휘부제거》니, 《독자적인 정밀타격능력마련》이니 하는 객기를 부리는 남조선당국의 대결소동은 보수역적패당의 전철을 그대로 답습하는것이나 다름없다.

다 아는바와 같이 리명박, 박근혜역적패당은 집권기간 겨레의 자주통일지향에 역행하여 북남관계를 외세의 대조선지배전략의 롱락물로 만드는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망동을 일삼았다. 특히 박근혜역적패당은 미국이 《인권》모략의 북통을 두드리면 덩달아 《북인권법》제정이니, 유엔《북인권사무소》설치니 하고 맞장구를 치고 상전이 《북핵페기》나발을 불어대면 《북핵포기유도》니, 《제재강화》니 하고 쌍피리를 불어대면서 반공화국핵소동에 광분하였다.

집권기간 여기저기를 돌아치며 외세에게 반공화국대결공조를 끈덕지게 구걸하면서 민족자주에 등을 돌리고 외세의존에서 살길을 찾으며 동족압살을 추구해온 박근혜역도년은 결국에는 파멸의 구렁텅이로 굴러떨어졌다.

그런데 남조선당국은 여기에서 교훈을 찾을대신 무분별하게 놀아대고있다.

남조선당국은 상전의 장단에 맞장구를 치며 보수《정권》의 전철을 그대로 밟는 우매한 짓을 계속한다면 핵전쟁의 참화밖에 불러올것이 없다는것을 명심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언론인 김 영 화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