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6월 7일 《우리 민족끼리》

 

정치시정배들의 추악한 개싸움

 

최근 남조선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사이의 대결이 치렬해지고있다.

홍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바른미래당》을 《리념이 불투명한 당》, 《가짜보수》로 헐뜯는가 하면 《지방자치제선거》이후에는 저들에게 통합될수밖에 없는 《사이비보수》라고 욕질하고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의 류승민패들에게 보수가 위기에 처했을 때 당에서 뛰쳐나간 《변절자》들이라고 하면서 어떻게 하나 그들을 짓밟아버리기 위해 모지름을 쓰고있다.

한편 《바른미래당》것들도 《자유한국당》을 가리켜 《부패한 보수》, 《구태정치로 사라질 정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진정한 보수》는 다름아닌 저들이라고 맞불을 놓고있다. 그런가 하면 《자유한국당》심판론을 내들고 《부패한 보수》를 청산하겠다고 열을 올리면서 경상도의 여러 지역을 벌떼처럼 싸다니고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사이의 갈등과 대립은 홍준표와 류승민의 개싸움질로 더욱 표면화되고있다.

 그 실태가 얼마나 심각한지 보수세력내에서는 《경제와 안보를 살리는 보수란 말은 거짓이 되고말았다.》, 《보수가 통채로 망하는 심각한 상황에 직면할것》이라는 비명과 탄식이 터져나오고있다. 남조선의 언론 전문가들도 현재 민심동향을 보면 《보수심판》을 하겠다는 분위기가 높다고 평하고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정당들이 서로 비난하며 개싸움질을 벌리고 주도권쟁탈에 광분하고있는것은 보수지지층을 저들에게로 끌어당겨 정치적야욕을 실현하자는것이다.

돌이켜보면 리명박, 박근혜역도의 턱밑에 붙어 기생하여온 보수패거리들이 지금껏 해놓은짓이란 민생을 도탄에 빠뜨리고 파벌싸움에만 몰두하며 외세의존과 동족대결책동으로 민족의 머리우에 핵전쟁의 검은구름을 몰아온것뿐이다.

하기에 남조선각계는 민심의 지향과 요구는 안중에도 없이 보수의 주도권쟁탈을 위한 개싸움질에 열을 올리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것들의 추악한 정쟁에 대해 침을 뱉고있는것이다.

너절한 정치시정배들의 집합체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운명은 이미 결정되였다.

언론인 최 은 경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