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9일 《우리 민족끼리》

 

보수적페청산의 도수를 높이지 않는다면

 

최근 남조선에서 박근혜역도집권시기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에게 그 무슨 일본의 《위로금》을 전달한다는 명목밑에 조작된 《화해, 치유재단》을 해산할것을 요구하는 민심의 목소리가 더욱 거세지고있다.

현 남조선당국자가 《화해, 치유재단》해체의향을 밝힌것을 계기로 남조선의 정계와 사회각계는 일제히 《늦었지만 너무도 당연하다. 피해자의 목소리는 안중에도 없었고 할머니들의 뜻에 어긋나는 <화해, 치유재단>은 해산이 답이다.》,《박근혜정부의 대표적인 외교적페인 <위안부합의>는 이로서 전면페기된것이나 다름없다.》고 하면서 《화해, 치유재단》해산은 물론 굴욕적인 《일본군성노예합의》도 당장 페기시켜야 한다고 한결같이 주장하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에 민심에 정면으로 도전하여 딴소리를 하는자들이 있으니 바로 친일매국근성이 체질화된 《자유한국당》패들이다.

역적패거리들은 《화해, 치유재단이 해산될 경우 위안부피해자들에 대한 지원공백이 발생할수 있다.》는 얼빠진 소리를 늘어놓다 못해 《일본의 분노를 사 마찰을 증대시킬수 있다.》느니, 《일본과의 미래관계를 고려하여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느니 하는 따위의 궤변을 늘어놓으며 일본을 로골적으로 편들었다.

수많은 조선녀성들의 존엄을 몇푼의 돈과 바꾼 천추에 씻지 못할 죄악을 저지르고도 죄의식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없이 친일근성의 바통을 이어 악을 쓰는 《자유한국당》것들의 쓸개빠진 망동은 치솟는 분노로 가슴을 끓게 하고있다.

친일매국에 얼마나 환장하였으면 리성도 분별도 다 잃고 이런 추태까지 부리겠는가.

문제는 박근혜역도의 파멸을 계기로 민심의 무서운 징벌을 피해 달아났던 수급보수인물들이 다시 정치판에 뛰여들어 활개치려 하는것과 때를 같이 하여 《자유한국당》패들이 로골적으로 일본반동들의 편을 들며 망동을 부리고있다는데 있다.

운신조차 할수 없는 92세의 김복동할머니와 91세의 리용수할머니들이 41℃를 오르내리는 폭염속에서도 먼저 간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의 몫까지 합쳐 쪽발이들의 사죄와 배상을 반드시 받아낼터이니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두번 죽이는 《화해, 치유재단》만은 없애달라며 부르짖는 처절한 모습은 친일적페청산을 요구하는 남조선각계층의 투쟁의지를 더욱 굳게 해주고있다.

산송장과도 같은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남조선각계층의 한결같은 지지를 받는 《화해, 치유재단》해체를 로골적으로 반대해나서고있는것은 심상치 않은 움직임으로서 그저 스쳐보낼수 없는 일이다.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망동은 보수적페청산투쟁을 강도높이 벌리지 않는다면 극악한 친일매국노들이 되살아나 머리를 쳐들게 되고 초불투쟁의 성과가 말살당하는 비극이 초래될수 있다는 심각한 교훈을 시사해주고있다.

민족의 천년숙적을 잔등에 난 혹처럼 업고다니는 《자유한국당》이야말로 천하악녀 박근혜역도와 함께 하루빨리 력사의 무덤속에 처박아야 할 민족반역의 무리임이 틀림없다.

남조선각계층은 극악한 친일매국노들의 발악적책동에 각성을 높여 보수적페청산의 도수를 더욱 높여야 할것이다.

 

최영준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