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2월 23일 《우리 민족끼리》

 

적페두목의 재등장은 무엇을 예고하는가

 

최근 남조선에서 전 《국무총리》 황교안이 《자유한국당》내에서 박근혜패거리들이 기승을 부리고있는것을 기회로 보수세력의 《중심》인물로 정계에 다시 나서보려고 교활하게 놀아대고있다.

놈은 당국이 북의 기만술에 넘어갔다, 《정부》가 북을 변호하고있다, 《정부》의 경제정책은 멀쩡한 경제를 망치는 정책시험이라고 하면서 현 당국의 대내외정책들을 로골적으로 비난하고있는 한편 《보수의 응당한 역할》을 떠들어대며 주린개 장바닥 싸돌듯 남강원도와 경상북도, 경기도를 비롯하여 여러 지역들에 대한 《현장방문》놀음을 벌리는 등으로 제놈의 몸값을 올려보려 하고있다.

특히 여러차례 비공개《토론회》들을 벌려놓고 《청년들의 허심탄회하고 꾸밈없는 모습에서 희망을 보았다.》고 노죽을 부렸는가 하면 연세대학교에서 비공개특별간담회를 연다, 서울지역청년들과 비공개면담을 한다 하면서 젊은층을 끌어당기려고 주력하고있다.

그러면서도 보수세력들이 보수의 《중심》인물로 정계에 나설수 있는 인물은 황교안밖에 없다고 추어올리는데 대해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있다.》는 식으로 아리숭하게 암시하고 《자유한국당》내의 친박근혜파들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입당을 부추겨대는데 대해서도 명백한 립장표명을 피하면서 관심도를 최대로 높여보려고 갖은 오그랑수를 다 쓰고있다.

황교안놈의 이같은 추태는 어떻게 하나 제놈의 몸값을 올려 보수세력의 수장자리를 차지하고 남조선에 보수《정권》을 부활시키려는 흉심의 발로라고 할수 있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보수《정권》이 사회에 끼친 온갖 적페를 청산하기 위한 투쟁이 세차게 벌어지고있다.

박근혜《정권》시기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해먹으면서 진보민주세력탄압에 앞장선 파쑈광, 《국정롱단》사태에 깊숙이 관여한 부정부패왕초, 《싸드》반입을 강행한 황교안놈이야말로 적페청산투쟁의 주되는 대상이다.

박근혜역도의 특급수하졸개로서 마땅히 역도년과 함께 감옥신세를 지고있어야 할 적페두목이 바로 황교안이다.

이런 놈이 스스로 오라를 지고 죄를 청해도 시원치 않을 판에 감히 정계에 다시 나서려 하는것이야말로 초불민심에 대한 로골적인 모독이고 조롱이 아닐수 없다.

문제는 박근혜잔당들이 살기등등하여 대가리를 쳐들고있는것과 때를 같이하여 황교안놈이 부산스럽게 설쳐대고있다는것이다.

만약 황교안놈이 정계에 기여들어 보수야당의 수장자리까지 타고앉으면 그것은 박근혜《정권》의 전면복귀를 예고하는 전주곡으로 될것이다.

그리고 《싸드》를 끌어들인 주범이 정치권에 등장하는 경우 주변국들의 반발로 남조선이 또 어떤 수모와 곤욕을 치르겠는지는 불보듯 명백하다.

남조선 각계층은 속에 칼을 품고 정치권울타리밖에서 기신거리는 황교안놈과 보수의 부활을 위해 분별없이 날뛰는 박근혜잔당들을 무자비하게 매장해버리기 위한 투쟁에 한결같이 떨쳐나서야 한다.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도 반성과 속죄는 커녕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있는 보수패거리들에게 민심의 분노가 얼마나 무서운것인지 똑똑히 알게 해주어야 한다.

 

최 려 송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