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8일 《우리 민족끼리》

 

변함없는 대결흉심의 발로

 

북남관계발전과 조선반도의 평화번영은 오늘 남조선 각계층과 온 민족의 한결같은 지향으로, 대세의 기본흐름으로 되고있다.

이러한 때에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은 《한미불화설》이라는 해괴한 잡소리들을 쏟아내며 북남관계발전과 조선반도의 평화흐름을 막아보려고 어리석게 놀아대고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은 현 남조선당국이 《북에 치우친 운전자역할을 하였다는것이 그대로 드러났다.》, 《〈한미공조〉에 균렬만 가져오고있다.》, 《도무지 말귀를 알아듣지 못하는 〈정부〉의 행태에 미국이 아연해하고있다.》고 떠들어대며 현 당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비난에 열을 올리고있다.

숭어가 뛰면 망둥이도 뛴다고 《조선일보》, 《동아일보》를 비롯한 보수언론들과 보수전문가들까지 나서서 미국은 《북의 대변자》가 된 현 《정권》을 믿지 않고있다, 《한국패싱》, 《방랑아신세》가 되였다는 등 《자유한국당》의 비난공세에 키질을 해대고있다.

하다면 보수패당이 그토록 《한미불화설》을 목이 쉬게 떠들어대는 목적은 어디에 있는가 하는것이다.

그것은 한마디로 현 당국을 《친북좌파정권》으로 몰아 무너뜨리려는데 있으며 나아가서는 결국 우리를 공격하겠다는것이나 다름없다.

북과의 관계를 좋게만 가지려 하는 현 당국의 친북정책이 미국의 불만을 사고 《한미동맹》의 균렬만 가져오고있다고 악을 써대는 보수패당의 추태야말로 동족대결에 환장한자들만이 부려댈수 있는 생떼질이다.

보수역적패당이 아무리 넉두리질을 해대도 남조선의 민심은 이 땅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는 어느 길을 선택해야 하는가를 너무도 잘 알고있다.

보수패당이 그 무슨 《한미불화설》을 떠들어대며 북남관계발전을 막아보려고 발악할수록 친미사대역적무리로서의 추악한 정체만을 더욱 드러내게 될뿐이다.

남조선 각계층은 대세의 흐름에 도전하여 《정권》찬탈야망과 《기득권》확보에만 미쳐돌아가는 보수패당의 《한미불화설》타령에 각성을 높여야 하며 우리 민족에게 재앙을 몰아오는 역적무리들을 단호히 매장해버리기 위한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려나가야 한다.

홍 명 훈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