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4일 《우리 민족끼리》

 

예고된 재결탁, 역시 갈데 없는 한 몸통

 


《바른정당》과 최근 《자유한국당》으로 이름을 바꾼 《새누리당》것들이 그 무슨 《범보수단결》이니, 《보수후보단일화》니 뭐니 하며 《보수대련합》실현에 사활을 걸고 돌아치고있다.

얼마전 《바른정당》패거리들이 《두 보수진영의 단일화를 실현하여 야당후보와 맞서는것이 현실적이다.》는 주장을 내든것은 다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자 《새누리당》것들은 《보수후보단일화를 배제할 필요가 없다.》느니, 《범보수세력이 대동단결하여 보수재집권을 실현해야 한다.》느니 하면서 이에 맞장구를 쳐대고있다. 한편 보수의 《원로》라고 자처하는 전 《국회》의장 박관용, 김수환을 비롯한 늙다리들은 《범보수련합체를 실현해야 한다.》고 력설하며 《신참》들의 재결탁을 극구 추동하는 한편 저들은 저들대로 《범보수구국원로모임》이라는것을 내오는 놀음까지 벌리고있다.

권력의 명줄을 이어보려는 괴뢰보수패거리들의 추악한 재결탁놀음이라 하겠다.

이른바 《깨끗한 보수》를 표방하고 《타락한 보수와는 선을 그어야 한다.》고 떠들어대며 《새누리당》내의 《친박》계패들과 《단호한 결별》을 선언했던 자들, 박근혜즉각퇴진, 《<새누리당>해체》라는 천만초불바다의 세찬 《풍랑》에 휘말려 침몰하는 《새누리》호에서 《저만 살겠다고 달아나버린 배신자들》과는 죽어도 상대하지 않을것처럼 놀아대던 자들이 불과 두달도 못되여 서로 껴안지 못해 안달아하고있으니 이 얼마나 역스러운가.

하지만 별로 놀라울것도 새삼스러울것도 없다.

남조선인민들은 이미 그 무슨 《개혁적보수》를 떠들어대며 《새누리당》패에서 떨어져나온 《바른정당》것들이 당명확정놀음을 벌리기전부터 그것은 앞으로 《지지세력》을 결집하기 위한 일종의 기만극이라는데 대해 예고하였었다.

《바꿔도 똑같당》, 《어차피 합칠거당》, 《다시 새누리합칠당》, 《새 새누리당》, 《새누리당이였당》, 《그밥에 그나물이 당》, 《돌고돌아 한나라당》, 《이제는 안속는 당》…

이러한 비난조소에는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것들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에 환멸을 느낄대로 느낀 남조선민심이 그대로 반영되여있다.

실지로 남조선언론들과 전문가들은 박근혜《부역자》집단내의 한무리에 불과한 《바른정당》이 옷만 갈아입고 《새누리당》과 《결별》한듯이 요술을 부리고있지만 궁극에 가서는 보수《정권》재창출이라는 공리를 위해 《새누리당》것들과 다시 야합할것이라고 일치하게 평하고있다.

두 보수정당패거리들의 이런 추악한 야합놀음은 새 사회, 새 《정권》건설을 갈망하는 천만초불민심에 대한 우롱이고 모독이다. 박근혜역도년의 치마바람에 놀아나며 남조선사회를 온갖 불법과 무법, 부패와 패륜패덕이 란무하는 거대한 오물장, 썩은 비리의 백화점으로 만들어놓은 추악한 범죄자, 공범자들이 아직까지도 재집권야망을 버리지 않고 눈이 빨개서 돌아치고있는것이야말로 파렴치의 극치이다.

남조선각계층이 《예고했던바 그대로인 추악한 재결탁놀음》, 《갈데없는 한 몸통》, 《까마귀 열백번 분칠해도 절대로 백로가 될수 없다.》고 규탄하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바른정당》과 《새누리당》것들이 그 무슨 《범보수단결》을 떠들어대며 재결탁놀음으로 권력연명을 꾀하여도 남조선민심은 이미 박근혜《부역자》집단으로 준엄한 판결을 내렸다.

민심을 기만우롱하고있는 시정배무리들에게 차례질것은 오직 력사의 심판뿐이다.

정 진 이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