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5일 《우리 민족끼리》

 

자루속의 송곳은 감출수 없다

 

《박근혜, 최순실추문사건》의 진상이 날을 따라 더욱 명백히 드러나고있다.

박근혜년의 졸개들이 진술한 범죄행위들의 증거자료들은 손전화기들에 남아있는 기록에 의해서도 립증되고있다.

이에 바빠맞은 박근혜패당이 괴뢰당국의 현직 장관과 청장, 그 보좌관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의 업무용손전화기를 물리적으로 완전히 파괴하여 페기처분하는 책동을 벌려대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고위공직자들의 업무용손전화기페기처분놀음은 이미 지난해말부터 시작되였으며 그에 대한 집행을 강요한것은 괴뢰국정원이라고 한다. 또한 괴뢰국정원관계자는 《지난해 12월 <북의 국방부해킹>당시 전직, 현직 고위공무원들의 번호가 일부 새여나갔다.》느니, 《2차피해가 우려되여 업무용휴대전화교체의견을 제시하였다.》느니 하고 변명을 해대고있다고 한다.

지난 시기 청와대와 《국정원》을 비롯한 권력기관들에서 문서를 대량 페기한적은 있었지만 괴뢰당국의 장관, 청장들의 업무용손전화기를 페기하는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이를 두고 남조선야당들을 비롯한 각계는 《보안때문이라면 번호만 바꾸면 되겠는데 전화기자체를 페기하는것은 리해할수 없다.》, 《특검수사와 다음기<정권>의 <사정바람>에 대비하려는 방비책》, 《전대미문의 <국정롱단>에 <정부>가 개입되였다는 방증》이라고 비난을 퍼부으면서 누가 손전화기페기를 고안하고 지시했는가를 끝까지 밝혀내겠다고 하면서 강력히 반발해나서고있다.

고위공무원들의 업무용손전화기페기놀음은 박근혜, 최순실년과 그 졸개들이 매일과 같이 드러나는 저들의 범죄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고안해낸것이다. 말하자면 특대형정치추문사건에 련루된 범죄자들이 특검수사에서 빠져나오기 위한 사전준비인 셈이다.

알려진데 의하면 특검수사진은 지난해말부터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정호성과 전 민정수석비서관 우병우의 업무용손전화기들을 압수하여 파기된 화일들을 복구함으로써 특대형정치추문사건의 《결정적증거》들을 걷어쥐고 박근혜, 최순실일당의 내막들을 계속 들추어내고있다. 최근에도 특검은 전 청와대비서실장 김기춘,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윤선, 전 보건복지부 장관 문형표,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종덕을 비롯한 청와대관계자들과 괴뢰당국의 주요 관계자들의 손전화기와 콤퓨터들을 련속 압수하여 자료들을 확보함으로써 《문화예술인요시찰명단사건》의 진상도 하나하나 밝혀내고있다.

이로부터 《대통령》권한대행인 황교안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은 청와대의 지시상황이나 청와대인물들과 나눈 비밀대화내용이 담긴 록음화일과 문자들이 수록되여있는 업무용손전화기들을 페기시키는 방법으로 앞으로 들이닥칠 괴뢰행정부, 처들에 대한 특검수사에 대비해보려 하고있는것이다.

이에 대해 괴뢰당국의 고위관계자는 《기관장들의 동시다발적인 업무용손전화기페기는 <웃선>에서 나서지 않고는 불가능하다.》고 하면서 《다들 <웃선>이 어디인지는 알고있지만 함구하고있다.》라고 하였으며 괴뢰공무원들속에서도 《특검수사에 대비하기 위해 손전화기페기를 지시하였을것이다.》는 여론이 나돌고있는 형편이니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박근혜년과 그 졸개들이 청와대골방에 들어박혀 탄핵을 모면하기 위해 별의별 음흉한 계책들을 다 꾸미고있지만 결코 진실은 감출수 없는 법이다.

괴뢰패당의 손전화기페기놀음은 가랑잎으로 눈가리는 격으로서 누구에게도 통할수 없다.

박근혜년의 졸개인 전 청와대부속비서관 정호성도 구치소에서 명백한 범죄사실마저 한사코 부정하는 역도년의 뻔뻔함을 비난하면서 《박<대통령>이 모두 문제가 아니라는 식으로 대응하면 안된다.》, 《인정할건 인정해야 한다.》라고 공공연히 들이대고있다.

남조선각계층은 《모든 사실이 명백해졌다.》, 《정호성이 오죽했으면 그런 말을 남겼겠나.》, 《모르쇠로 일관하던 박근혜의 버티기는 이젠 끝장이다. 죄과를 인정하고 당장 내려오라.》, 《박근혜, 더 이상 뻗쳐야 소용없다. 그것은 자기의 범죄를 인정하는것외에 다른 의미가 없는 무모한 짓이다.》라고 하면서 박근혜년이 하루빨리 법정에 나와 민심의 심판을 받을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박근혜일당이 고위공직자들의 업무용손전화기페기처분놀음에 매여달리며 아무리 증거인멸을 위해 책동할수록 범죄자로서의 정체만 더욱 드러낼뿐이다.

남조선문제전문가 문 세 강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