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8일 《우리 민족끼리》

 

검둥개 미역감기기

 

지난 13일 새누리당패거리들이 당명을 교체한지 5년만에 또다시 《자유한국당》으로 간판을 바꾸어다는 어처구니없는 놀음을 벌리였다.

검둥개 아무리 미역감겨야 희여지지 않는다고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괜한 수고를 하는것 같다.

그것은 이른바 《<당>마크와 색갈을 교체하고 당강령과 규약까지 개정했다.》, 《민심탐방을 하겠다.》며 아무리 떠들어대여도 이에 귀를 기울이는 사람은 없으며 오히려 비난과 조소만 더해지고있기때문이다.

돌이켜보면 지난 5년동안 《새누리당》이라는 간판에 붙은 오명과 비난은 그 얼마인지 모른다.

보잘것없는 강남의 촌아낙네의 주술에 놀아난 박근혜년을 감싸도는것으로 하여 《개누리당》, 《내시환관당》, 《주범이당》, 《정계은퇴당》 등으로 저주와 규탄을 받은것이 《새누리당》이였다.

오죽하였으면 남조선에서 《<새누리당>화형식》이라는것까지 벌어졌겠는가.

그 《새누리당》에 이제는 《자유한국당》이라는 덧칠을 하였지만 민심의 비난과 조소를 받기는 마찬가지이다.

이 《당명》이 확정되자마자 남조선 인터네트홈페지들에서는 《호박에 줄을 긋는다고 수박이 되지 않는다.》, 《죽은 시신을 화려하게 분장한다고 다시 살아날수 없다.》, 《당명개정이 아니라 해체와 소멸로 가야 한다.》, 《력대적으로 <자유>가 붙은 정당들의 운명은 비참하게 끝났다. 리승만의 <자유당>, 김영삼의 <민주자유당>, 김종필의 <자유민주련합> 등이 와해되거나 다른 정당에 흡수된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등의 글들이 차넘치고있다.

남조선사회의 정의와 민주화를 말살하고 사대매국과 동족대결, 파쑈독재체제수립에 환장이 된 자들에게 차례진 응당한 《대접》이라 하겠다.

썩은 기둥골 두고 서까래 갈아댄다고 새 집이 될수는 없는 법이다.

《새누리당》패거리들이 아무리 《자유한국당》으로 변신했다고 해도 박근혜부역집단, 공범집단으로서의 실체는 절대로 가리울수 없으며 차례진 비참한 운명 역시 피할수 없다.

진 광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