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6월 23일 로동신문

 

    사 설 

 가물피해막이전투에 전당, 전국, 전민이 떨쳐나서자

 

지금 지속되는 가물과 고온현상은 애써 심어가꾼 농작물생육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있다.

우리 당은 모든 력량과 수단을 총동원, 총집중하여 혹심한 가물피해를 철저히 막고 화를 복으로, 역경을 순경으로 전환시킬것을 결심하였으며 당의 사상과 령도에 무한히 충직한 천만군민을 굳게 믿고 가물과의 전투를 전개하였다.

혁명적당군인 인민군대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명령을 받들고 가물피해막이전투에 남먼저 일제히 진입하였다. 성, 중앙기관들, 공장, 기업소들을 비롯한 모든 부문, 모든 단위들과 온 나라 전체 인민이 당의 호소에 산악같이 화답해나섰다. 사회주의전야에서 자연과의 격전, 가물과의 투쟁이 치렬하게 벌어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전선은 사회주의수호전의 전초선이며 사회주의경제강국건설에서 힘을 집중하여야 할 주타격방향입니다.》

가물과의 전투는 당중앙옹위전이고 사회주의조국의 존엄사수전이다.

우리의 전체 인민들은 당 제7차대회이후 첫해인 올해에 농업전선에서 기어이 승전포성을 높이 울릴 불타는 일념으로 농사일을 알심있게 하고 농촌지원사업을 적극 벌려왔다. 오늘날 가물을 어떻게 이겨내는가 하는것은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점령하는가, 사회주의의 승리적전진을 힘있게 다그쳐나가는가 아니면 우리를 압살하려는 적대세력들이 바라는대로 질식되는가 하는 사활적인 문제로 되고있다.

논밭을 적시는 생명수는 곧 당중앙과 사상과 뜻, 발걸음을 함께 하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고결한 충정의 응결체이며 사회주의조국에 활력을 부어주는 영양소이다. 그것은 또한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찬탈하고 삶의 터전을 해치려는 원쑤들을 족치는 멸적의 불소나기로 된다.

지금까지 우리 당이 작전하고 전개하여 못해낸 일이란 하나도 없다. 북부전역에서의 전화위복과 려명신화를 비롯하여 조국땅우에 펼쳐진 눈부신 기적과 거창한 전변들은 백전백승 조선로동당의 령도력과 전투력, 실천력에 대한 뚜렷한 증시이다. 우리 당의 결심은 과학이고 승리이다.

당의 부름에 오직 헌신과 실천으로 대답하는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혁명적기질이며 투쟁본때이다. 모든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당의 호소를 애국충정으로 높뛰는 심장마다에 새겨안고 가물피해막이전투에서 결사옹위, 결사관철의 투쟁정신을 높이 발휘하여야 한다.

온 나라 전체 인민이 가물과의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

기적은 하늘이 주는 우연이 아니라 인민대중의 단결된 힘이 안아오는 필연이다. 자연의 횡포와 인간의 의지와의 대결전이라고 할수 있는 오늘의 가물피해막이전투에서 우리가 이기지 못할 조건과 리유란 하나도 없다.

모든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애로와 난관을 과감히 뚫고 가물피해를 극복하기 위한 투쟁에 총궐기, 총돌격하여야 한다. 당의 사상관철전, 당정책옹위전의 전렬에서 내달리는 인민군대의 투쟁정신, 투쟁기풍을 적극 따라배워 만사를 제치고 가물피해막이전투에 총력을 집중하여야 한다. 이 땅에 태를 묻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 자기의 성실한 땀방울을 아낌없이 바쳐 사회주의 푸른 전야를 적실 애국열의로 심장을 불태워야 한다. 강줄기를 돌려서라도, 땅속의 물을 다 퍼올려서라도 당이 제시한 전투적과업을 끝까지 관철할 결사의 의지가 모두의 가슴속에 세차게 맥동쳐야 한다. 래일 당장 비가 온다고 하여도 오늘 밤 12시까지는 맡겨진 물주기계획을 무조건 끝내야 한다는 각오를 안고 떨쳐나서야 한다. 농업부문의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사회주의수호전의 제1제대 제1선참호에 서있다는 책임감을 안고 분발하고 또 분발하여야 한다. 우물의 물이 마르면 더 깊이 파고 등짐으로 물을 길어서라도 자기가 담당한 포전들에 물을 철저히 보장하여야 한다.

내각과 성, 중앙기관을 비롯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맡은 책임과 역할을 다하여야 한다. 물원천을 최대한 탐구리용하는 사업에 선차적인 힘을 넣으며 물을 실어나를수 있는 륜전기재들과 력량, 수단을 총동원하여 논밭에 물을 충분히 대주기 위한 조직사업을 빈틈없이 진행해나가야 한다.

가물피해막이전투의 성과여부는 전적으로 우리 일군들에게 달려있다.

당에서 걱정하는 문제를 두고 늘 사색하며 뛰고 또 뛰는 사람, 시들어가는 농작물을 보고 가슴아파하며 물지게를 지고 앞장에서 내달리는 선봉투사, 필요하다면 한몸이 그대로 양수기가 되고 물주머니가 되여서라도 사회주의협동벌에 생명수를 부어주기 위하여 아글타글 노력하는 참된 애국자, 이것이 우리 당이 바라는 일군이다. 오늘의 시대는 바로 이런 일군들을 요구하고있다.

모든 일군들은 자기들의 어깨우에 당정책의 운명이 지워져있다는것을 자각하고 대오의 기관차가 되여 가물피해막이전투를 승리에로 이끌어야 한다. 일군들은 물보장이자 알곡생산이라는것을 명심하고 직접 농촌에 달려나가 걸린 문제를 수시로 알아보고 즉시에 해결대책을 세우며 이신작칙의 모범으로 돌파구를 열어나가야 한다. 패배주의, 보신주의, 형식주의, 요령주의와 단호히 결별하고 당이 준 과업을 결사관철하기 위한 투쟁에 한몸을 초불처럼 깡그리 태워야 한다.

농업부문 일군들은 양수동력설비들을 적극적으로 리용하고 가물피해를 입은 포전들부터 집중적으로 관수를 하도록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 뜨락또르를 비롯한 모든 운반수단들에 가능한껏 물통들을 설치하여 더 많은 물을 실어내기 위한 전투를 힘있게 벌려야 한다.

당 및 근로단체조직들이 총발동되여야 한다.

오늘날 가물과의 전투는 단순히 자연과의 투쟁이 아니라 당의 사상관철전, 당정책옹위전이다. 지금이야말로 모든 당조직들이 당의 사상으로 숨쉬고 당정책관철로 부글부글 끓어야 할 때이다.

각급 당조직들은 조직사업을 실속있게 짜고들고 사상사업을 공세적으로, 화선식으로 벌려 모든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가물과의 투쟁에로 힘있게 불러일으켜야 한다. 당원들과 근로자들이 농사가 경제실무적인 문제이기 전에 사회주의를 지키느냐 못 지키느냐 하는 중요한 정치적문제라는것을 똑똑히 알고 가물피해막이전투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게 하여야 한다. 농업부문 당조직들은 농업근로자들이 가물피해를 극복하기 위한 투쟁에서 주인다운 관점과 립장을 가지고 집단적혁신을 일으켜나가도록 하여야 한다.

근로단체조직들에서도 모든 동맹원들이 당정책결사관철의 의지를 만장약하고 가물과의 전투에 사상적으로 발동되도록 하며 대중의 혁명열, 투쟁열을 계속 고조시켜나가야 한다.

우리에게는 위대한 당의 령도가 있고 당의 부름이라면 산악도 떠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천만군민의 불굴의 정신력이 있다.

모든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당의 호소를 심장에 새기고 가물피해막이전투를 힘있게 벌림으로써 우리 인민의 일심단결의 대풍모, 그 어떤 시련도 과감히 박차며 비약해나가는 사회주의조선의 억센 기상을 높이 떨쳐야 할것이다.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