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4월 19일 로동신문

 

북침선제타격을 노린 실동연습

 

괴뢰호전광들이 그 무슨 《도발에 대한 응징》이니, 《격멸능력과시》니 하는따위의 가소로운 나발을 불어대면서 미국과 함께 경기도 포천훈련장에서 《2017 통합화력격멸훈련》이라는것을 요란스레 벌려놓았다. 여기에는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과 괴뢰군의 방대한 병력과 장비들이 투입되였다. 그보다 앞서 경상북도 포항일대에서는 수많은 미제침략군과 괴뢰군이 참가한 가운데 대규모적인 《련합군수지원훈련》이 시작되였다. 호전광들이 불장난소동들에 대해 그 누구의 《도발에 대비》하기 위한 《방어훈련》이라고 광고하였지만 그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2017 통합화력격멸훈련》과 《련합군수지원훈련》은 명백히 북침선제타격을 노린 실동연습이다.

연습들에 미제침략군과 괴뢰군의 《A-10》, 《F-15K》전투기들과 아파치직승기, 땅크, 장갑차를 비롯한 살인장비들이 투입되여 우리의 핵심시설에 대한 선제타격을 가상한 도발적인 훈련이 광란적으로 감행되고있는 사실도 그것을 말해주고있다. 더우기 연습들에는 지난 시기의 전쟁들에서 악명을 떨친 미제침략군의 신속기동무력인 스트라이커려단까지 동원되였다. 이 전쟁연습들에 대해서는 내외호전광들자체가 《유사시 공중, 지상, 해상, 우주, 싸이버공간을 모두 활용》하여 그 누구를 《격멸》하기 위한것이라고 떠들어댔다. 이런 도발적인 전쟁연습이 《방어훈련》이라고 하는 말을 곧이들을 사람이 과연 어디에 있겠는가.

미국이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발광적으로 벌려놓으면서 그 무슨 《대북선제타격》에 대해 고아대고있는것으로 하여 조선반도정세는 일촉즉발의 초긴장상태에로 치닫고있다. 이런 가운데 내외호전광들이 선제타격수단들을 대량적으로 투입하여 도발적인 훈련들을 요란하게 벌려놓은것은 매우 위험하다. 바로 거기에 정세를 폭발국면에로 몰아감으로써 북침핵전쟁의 불집을 기어코 터뜨리려는 흉악한 속심이 비껴있다.

미국과 괴뢰패당이 그 무슨 《2017 통합화력격멸훈련》을 한다, 《련합군수지원훈련》을 벌린다 하며 분주탕을 피우고있지만 사실 그러한 군사적도발광란은 타산없는 객기에 불과하다.

원래 쫓기는 개가 더 요란히 짖는 법이다.

적대세력의 악랄한 제재압박소동을 짓부시며 최후승리를 향해 힘차게 전진하는 우리 공화국의 위력앞에 질겁한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군사적위협에 더욱 광란적으로 매달리고있지만 그것은 패배자들의 가긍한 처지만을 부각시켜줄뿐이다.

미국과 괴뢰들은 그 무엇으로도 우리를 건드릴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이 요란하게 광고하는 핵항공모함이니, 스트라이커장갑차니 하는따위들도 우리 혁명무력의 무진막강한 위력앞에서는 파철더미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 혁명무력은 《절대병기》로 공인된 수소탄은 물론 지상과 공중, 해상과 수중에서 적들의 정수리를 단방에 묵사발낼수 있는 위력한 타격수단들을 다 갖춘 최강의 정예무력이다. 백두산혁명강군은 도발자들이 움쩍하기만 하면 하와이나 괌도는 물론 미국본토까지도 단숨에 초토화해버릴수 있는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있다.

그래 핵전략자산들을 끌어들이고 북침불장난이나 벌려놓는다고 하여 동방의 핵강국의 무자비한 공격을 막아낼것 같은가.

경고하건대 백두산혁명강군의 위력앞에서는 미국과 괴뢰들의 그 어떤 첨단장비나 전쟁각본들도 몽땅 무용지물로 되고말것이다.

지금 백두산혁명강군은 분별없이 날뛰는 도발자들의 일거일동을 핵조준경안에 집어넣고 최후공격의 시각만을 기다리고있다. 일단 명령만 내리면 번개같은 공격작전으로 침략의 무리와 도발의 본거지들을 흔적도 없이 쓸어버릴 우리 혁명무력의 의지는 확고부동하다.

미국과 괴뢰패당은 칼물고 뜀뛰기하는 격의 어리석은 도발망동이 몰아올 파국적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은정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