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6월 17일 로동신문

 

천추에 용납 못할 반인륜적악행

 

최근 《KBS》, 《MBN》, 《련합뉴스》를 비롯한 괴뢰보수언론들이 우리 당의 크나큰 관심과 기대, 온 나라 인민들의 뜨거운 축복속에 성대히 진행된 조선소년단 제8차대회에 대해 그 무슨 《체제유지용전시성행사》니 뭐니 하고 헐뜯다 못해 무엄하게도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중상모독하는 극악무도한 망동을 부리였다. 이른바 대북전문가라고 자처하는 어용나부랭이들과 조국을 배반한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벌린 이러한 망동은 신성한 언론의 탈을 쓴 매문가들, 동족대결에 환장한 천하무뢰한들만이 저지를수 있는 반인륜적, 반민족적악행의 극치이다.

조선소년단 제8차대회는 절세위인의 가장 고결하고 위대한 후대사랑의 최고결정체이다. 이 땅의 평범한 로동자, 농민의 아들딸들이 그 뜻깊은 자리에서 감격의 환호성을 터치였고 자식들이 받아안은 그 크나큰 영광과 자랑이 꿈만 같아 부모들이 저저마다 격정을 토로하고있다.

지구상에는 나라도 많고 나라마다 어린이들이 있지만 우리 나라에서처럼 어린이들이 나라의 왕으로 떠받들리며 만복을 누리는 곳은 그 어디에도 없다. 숭고한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서사시가 전설처럼 수놓아지고있는 우리 공화국에서는 나라의 귀중한 모든것이 후대들을 위해 바쳐지고있다.

세상사람들이 불세출의 대성인의 무변광대한 인정의 세계에 감동을 금치 못하면서 그 품속에서 자라는 어린이들의 밝고 담찬 모습이야말로 조선의 진짜국력이며 창창한 미래이라고 한결같이 격찬하고있는것이 결코 우연하지 않다.

그런데 비루먹은 개무리들인 남조선의 쓰레기매문가들은 이 눈부신 현실을 한사코 부정하면서 백두의 흰눈처럼 순결하고 깨끗한 우리 어린이들을 《장마당세대》니 뭐니 하고 참을수 없이 모독하다 못해 나중에는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마구 헐뜯었다.

인생의 새싹이 뿌리내리고 자랄수 있는 터전이 깡그리 황페화되여 아이들이 불행의 수난자, 썩은 정치의 희생물로 되고있는 제 소굴이나 돌볼 대신 정신병자같은 인간쓰레기들의 뻔뻔스러운 거짓말을 무슨 보도거리나 되는듯이 마구 주어섬긴 괴뢰보수언론들의 망동에 온 겨레가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고있다.

괴뢰보수언론들의 추태는 생명보다 귀중한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용납 못할 극악한 도발이며 절세위인의 품속에서 세상에 부럼없이 자라는 우리 어린이들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고 우롱이다. 현실은 어린이들까지 반공화국모략소동의 희생물로 삼으려고 발악하는 괴뢰보수패당과 보수매문가들의 대결광기가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 하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예로부터 잘못 놀린 혀는 스스로 제 목을 동강내는 칼이 된다고 하였고 죽어도 죄만은 남는다고 하였다.

우리 어린이들의 티없이 맑고 깨끗한 마음을 란도질한 그 한가지만으로도 역적무리들이 무자비한 징벌을 면할수 없는데 우리의 최고존엄을 악랄하게 헐뜯은 그 용납 못할 죄악에는 또 어떤 참혹한 대가가 뒤따르게 될것인가는 너무도 명백하다.

우리의 최고존엄은 우리의 긍지이고 영예이며 생명이고 삶의 전부이다. 세상에서 가장 우월한 사회주의제도, 가장 존엄높은 생활, 가장 강위력한 국력이 바로 우리의 최고존엄과 잇닿아있기에 천만군민은 감히 그를 해치려는자들을 추호도 용서치 않는다.

우리의 현실을 터무니없이 외곡날조하며 반공화국모략나발을 불어대다 못해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헐뜯은자들은 분분초초 항시적인 공포와 불안에 시달리게 될것이며 저들의 만고죄악의 대가를 가장 처절한 죽음으로 치르게 될것이다.

우리 천만군민은 우리 당의 숭고한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정치를 감히 헐뜯어댄 괴뢰보수언론기관들과 쓰레기매문가들, 그것을 조직하고 부추긴자들을 이 세상 한끝이라도 따라가 끝까지 찾아내여 가장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것이다.

남조선당국은 보수언론들의 반공화국특대형도발행위에 대하여 지체없이 조사하고 책임있는자들을 엄벌에 처하는 조치를 즉시 시행해야 한다.

만일 남조선당국이 우리의 요구를 외면하고 괴뢰보수언론들의 대결망동을 비호두둔하는 경우 그 치떨리는 범죄행위의 조작자, 공범자로 락인되여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것이다.

우리의 최고존엄에 함부로 도전해나서는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은 이 세상에서 절대로 살아숨쉬지 못할것이다.

 

허영민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