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6월 18일 로동신문

 

황당무계한 책임전가놀음

 

최근 남조선당국이 6. 15공동선언발표 17돐을 맞으며 진행하기로 하였던 북과 남, 해외의 민족공동행사가 성사되지 못한것을 두고 불순한 여론을 내돌리고있다. 저들은 할수 있는것을 다하였는데 우리때문에 《공동행사가 무산》되였다는것이다. 이야말로 사실을 오도하는 황당무계한 책임전가놀음으로서 북남관계개선과 조국통일을 요구하는 민심에 대한 우롱이다.

이번 북과 남, 해외의 민족공동행사가 끝끝내 성사되지 못한것은 명백히 남조선당국의 우유부단하고 모호한 태도때문이다. 사실 이번 행사에 대한 태도는 북남관계개선과 통일에 대한 현 남조선당국의 립장을 가늠해볼수 있게 하는 하나의 시금석이라고 할수 있었다.

그런데 남조선당국은 어떻게 처신하였는가. 미국과의 회담전에 6. 15민족공동행사가 개최되는것이 부담스럽다고 볼부은 소리를 늘어놓으면서 《국제제재의 틀속에서 검토》하겠다느니 뭐니 하고 왼새끼만 꼬았다. 지어 미국의 날로 로골화되는 북침핵전쟁도발광기에 대처한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국방력강화조치를 시시콜콜 걸고들면서 민족공동행사개최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였다. 보수패거리들이 입버릇처럼 떠들어대던 《고립》이니, 《제재와 압박을 통한 단호한 대응》이니 하는 대결망발들이 현 남조선당국자들의 입에서 거리낌없이 튀여나왔다. 이것은 명백히 민족공동행사의 개최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도발행위였다. 그러고도 무슨 할 소리가 있는가.

보수패당의 극악한 동족대결정책이 빚어낸 북남관계의 파국적후과를 청산하고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는데서 의의있는 계기로 될 6. 15민족공동행사가 개최되지 못한것은 참으로 가슴아픈 일이 아닐수 없다. 그 책임은 전적으로 주대없이 미국과 보수세력의 눈치만 살피며 6. 15민족공동행사를 강건너 불보듯 한 남조선당국에 있다.

그런데 저들의 잘못에 대해서는 모르쇠를 하면서 《할수 있는것은 다하였다.》는 황당한 궤변만 천연스럽게 늘어놓고있으니 이야말로 언어도단이 아니고 무엇인가. 그것이 동족대결에 환장하여 북남관계를 최악의 파국에 몰아넣고도 모든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려 들었던 박근혜패당의 추악한 행실과 과연 무엇이 다른가.

남조선당국의 우유부단하고 표리부동한 태도는 북남관계를 개선하겠다는 그들의 말이 과연 진심인가 하는것을 의심케 하고있다. 6. 15공동선언발표 17돐행사마저 외면하는 그릇된 행실을 두고 누구인들 그렇게 평가하지 않을수 있겠는가.

지금 조선반도를 둘러싼 정세는 매우 복잡하고 첨예하며 외세의 간섭과 전횡도 날로 우심해지고있다. 미국은 북남관계개선을 바라지 않으면서 반통일적인 간섭행위를 로골화하고있다. 이런 때일수록 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어야 하며 민족문제, 통일문제에 대한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공조하여야 한다.

6. 15공동선언과 10. 4선언은 민족자주정신, 우리민족끼리리념의 결정체이다. 남조선당국이 6. 15공동선언과 10. 4선언을 존중하고 리행할 용의가 있다면 무엇보다도 동족이 아니라 외세와 공조하고 그의 반통일책동에 추종하는 자세부터 버려야 한다.

그런데 남조선당국자들은 입으로는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치》를 운운하면서도 실지로는 선임자들과 마찬가지로 사대와 굴종의 사슬에 얽매여 한발자욱도 제 마음대로 내짚지 못하고 북남관계개선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미국상전의 눈치만 보면서 바른소리 한마디 못하고있다. 이번 6. 15민족공동행사를 대하는 태도가 그것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남조선당국이 지금처럼 떨떨하게 놀다가는 북남관계개선은 고사하고 집권 전기간 변변한 대화 한번 못해보고 민심의 저주속에 력사의 쓰레기통에 처박힌 보수《정권》들의 수치스러운 전철을 밟는 결과밖에 가져올것이 없을것이다. 남조선당국은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 통일을 바라는 남녘민심을 더이상 우롱하지 말아야 하며 뿌리깊은 대미의존에서 벗어나 우리 민족끼리 자주통일을 이룩할 용단을 내려야 한다.

허영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