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7월 12일 로동신문

 

제 숨통을 조이는 자살적망동

 

비상한 속도로 강화되고있는 주체조선의 불패의 국력과 무진막강한 자립적국방공업의 위력에 기절초풍한 미국이 리성을 잃고 무모한 군사적모험에 매달리고있다. 최근 미국방성이 《북도발》에 대한 다양한 대응방안들을 마련하라는 트럼프의 지시에 따라 우리에 대한 군사적공격안을 준비하였다고 광고한것도 그것을 말해준다. 미국방성것들은 군사적공격방안은 우리가 전략적조치를 취하면 곧바로 트럼프에게 제출될것이라고 떠들었다.

한편 트럼프는 미국을 행각한 남조선집권자에게 《북에 대한 전략적인내시대는 끝났다.》느니, 《매우 강하고 확고한 계획을 가지고있다.》느니 하고 줴치면서 호전적객기를 부리였다. 이것은 사실상 우리에 대한 군사적공격기도를 공공연히 내비친것이다.

포악하기 그지없는 침략자, 날강도 미제의 흉악한 본성은 절대로 변할수 없다. 트럼프패거리들은 우리에게 《침략도 하지 않으며 체제도 보장》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었다. 하지만 사태는 그것이 완전히 거짓이며 우리의 긴장을 늦추어놓고 불의적인 선제공격으로 북침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기만술수에 불과하다는것을 립증해주고있다.

미국이 임의의 시각에 우리 공화국에 핵공격을 가하려고 분주탕을 피우고있다는것은 비밀이 아니다. 서태평양해역에 2개의 미핵항공모함타격단이 조선반도유사시에 대비한 해상작전을 위해 기동전개되여있으며 핵전략폭격기 《B-1B》편대가 매월 1차이상 남조선지역 상공에 날아들고있다. 미국이 우리의 전략적대상들에 대한 기습선제타격을 꾀하며 장거리공중대지상미싸일을 전라북도 군산의 미제침략군 공군기지에 전격배치한 사실도 폭로되였다. 이러한 속에 미국이 우리에 대한 군사적위협과 압력을 강화하면서 군사적공격안을 준비하였다고 공개한것은 사실상 북침전쟁도발의 방아쇠를 당기겠다는 로골적인 선포이다. 지금 외신들과 남조선의 언론, 전문가들속에서 트럼프가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서울을 위험》에 처하게 할수도 있다, 트럼프가 《마지막수단으로 군사적공격을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목소리들이 울려나오고있는것은 우연하지 않다.

미국의 도발적이고 위험천만한 군사적망동은 새로운 경지에 올라선 우리의 무진막강한 국력과 전략적지위에 극도의 공포를 느낀자들의 단말마적인 발악이다.

지금까지 미국은 전대미문의 제재와 압박, 로골적인 핵위협공갈로 우리의 핵억제력강화를 가로막으려고 발광하였다. 하지만 그것은 오히려 우리를 핵억제력강화의 길로 더욱 추동하는 결과를 빚어냈다.

미국은 우리에게서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시험발사의 대성공과 같은 통쾌한 《선물보따리》들을 언제 어느 시각에 또 받게 될지 몰라 불안과 공포에 떨고있다. 반미대결전을 총결산할 최후시각을 향해 무섭게 돌진하는 우리의 불가항력적인 핵능력고도화에 혼비백산한 미국은 출로를 어리석게도 우리에 대한 군사적모험에서 찾으려 하고있다.

그러나 미국이 군사적공격안을 준비했다고 고아대면서 허세를 부려도 우리는 눈섭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 미제호전광들의 그 어떤 위협공갈도 군사적선택도 우리를 놀래울수 없다.

우리는 제국주의자들의 침략책동에 대처하여 선군의 기치높이 정의의 핵보검을 억척같이 벼리여온것이 얼마나 정당한 선택이였는가를 다시금 절감하게 된다. 우리는 앞으로도 핵무력강화의 길에서 단 한치도 물러서지 않을것이다.

미국은 우리에 대한 군사적공격안을 실행하는데 나서는것이 제손으로 제 숨통을 조이는 자살적망동이라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미국의 미치광이짓같은 군사적선택에 기꺼이 대응할 준비가 되여있는 우리 군대와 인민이다.

미국은 저들의 본토와 태평양작전지대가 우리의 타격권안에 들어있다는 사실, 침략자들에게 섬멸적보복타격을 가할수 있는 강력한 수단들이 우리의 수중에 있다는 현실을 외면해서도 오판해서도 안된다.

반공화국압살을 노리고있는 미국의 장단에 놀아나면서 상전과 야합하여 군사적도발에 열을 올리는 남조선당국도 사태를 바로 보고 리성적으로 처신해야 한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은 부질없는 경거망동이 초래할것은 몸서리치는 재앙뿐이라는것을 똑바로 알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

 

라설하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