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3월 3일 《우리 민족끼리》

 

아직도 거덜난 《인권》북통을 두드려대는가

 

얼마전 남조선의 외교당국자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37차 유엔인권리사회 회의에 참가하여 또다시 우리의 《인권문제》를 걸고들었다.

현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재를 뿌리고 거덜이 난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인권》모략책동을 부추기는 푼수없는 대결망동이 아닐수 없다.

지금 조선반도에는 내외의 지지찬동속에 북남관계개선의 극적분위기가 감돌고있으며 이것이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민족의 대사로 여기고 그 성과적개최를 위해 기울인 우리의 진정어린 노력의 산물이라는것은 세상이 공인하는 사실이다.

우리 겨레가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통해 확인하게 된것은 우리 민족끼리야말로 북과 남이 함께 평화와 번영, 관계개선의 길로 나아갈수 있게 하는 민족공동의 귀중한 리념이며 우리 민족끼리정신으로 모든 일을 대하고 풀어나간다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것이다.

남조선 외교당국자가가 유엔회의마당에서 《평창의 정신》에 이른바 《북인권문제》를 한사코 끌어다붙인것은 동족의 성의있는 노력으로 마련된 현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재를 뿌리는 반민족적행위외 다름아니다.

루차 강조한것이지만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의 본태를 외면하고 우리의 영상에 먹칠을 하려는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은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모독하고 전면부정하는 엄중한 정치적도발로서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북남관계발전에 백해무익할뿐이다.

이번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기간만 보아도 모처럼 마련된 북남화해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북과 남을 리간시키기 위해 미국이 내댄 주패장이 무엇이였는가.

다름아닌 《북인권》모략극이였다. 백악관에 《탈북자》인간쓰레기들을 끌어들이는 광대극까지 벌리며 반공화국여론을 조성하고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제동을 걸어보려고 발악한것이다.

《탈북자》들의 《증언》따위에나 기대여 벌어지는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의 허황성과 모략적정체는 이미전에 온 세상에 낱낱이 폭로되였다.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적대세력들이 전략국가로 급부상한 우리의 위상앞에 얼마나 넋이 나갔으면 다 거덜난 《북인권》북통을 또다시 두드려댔겠는가.

그런데 강경화가 또다시 그에 맞장구를 쳐댄것이야말로 무모하고 어리석은 대결망동이 아닐수 없다.

이미 천명된것처럼 반공화국《인권》모략책동에 대한 우리 인민의 의지와 립장은 단호하다.

강경화를 비롯한 당국자들은 이것을 똑바로 알고 평화와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역행하는 대결행위에 더 이상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

정선명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