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숨을 몰아쉬는 전쟁세력의 몸부림

 

(평양 6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의 보수세력이 력사적인 북남수뇌상봉과 판문점선언의 의의를 깎아내리기 위해 최후발악하고있다.

북남수뇌분들의 상봉과 회담을 《위장평화쇼》, 《말의 성찬》으로 매도하고 선언을 《가짜평화문건》으로 중상하는가 하면 《국회》에서 그를 지지하는 결의안통과를 가로막는짓도 서슴지 않고있다.

그를 통해 저들을 평화세력으로 둔갑시키고 잔명을 부지해보자는것이다.

초보적인 민족적량심도, 대의에 대한 판단력도 없는 홍준표를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세력이 세기적대사변인 북남수뇌상봉과 판문점선언앞에 감히 저들을 세우려는것자체가 지렁이가 룡꿈을 꾸는 추태일수밖에 없다.

보수세력이 북남수뇌상봉과 판문점선언을 헐뜯기에는 그 력사적의의가 너무도 거대하다.

판문점선언은 조선반도에 더이상 전쟁은 없을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리였음을 엄숙히 천명하고 북과 남이 뜻과 힘을 합쳐 민족화합의 새 력사, 공동번영의 새시대를 열어나갈것을 내외에 선포한 력사적선언이다.

하기에 남조선의 각계층과 국제사회는 북남수뇌상봉과 판문점선언은 《조선반도와 지역 나아가서 세계의 평화와 안전보장에 기여한 중대사변》이라고 하면서 지지를 표시하고있으며 미국내에서까지 《력사적인 분수령》으로 평가하고있다.

판문점선언이야말로 민족의 지향과 세계 진보적인민들의 평화애호념원에 부합되는 정정당당한 세기의 선언이다.

그런것으로 하여 판문점선언에 대한 관점과 립장은 평화세력과 평화파괴세력을 가르는 시금석으로 된다.

남조선보수패당은 력사적인 사변에 정면도전함으로써 전쟁세력으로 끝까지 남아있겠다는것을 공공연히 선포하였다.

이런 전쟁마귀들이 살아숨쉬는 한 조선반도에서 진정한 평화와 안정이란 절대로 기대할수 없다.

우리 민족은 겨레와 국제사회의 념원을 짓밟고 동족대결과 전쟁도발책동에 미쳐날뛰여온 반역아들에게 징벌의 철추를 내려왔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남조선보수세력이 필사의 몸부림으로 민족의 대의에 계속 역행해나간다면 그 종착점은 파멸의 낭떠러지뿐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