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를 바란다면 평화적인 행동론리를 따라야 한다

 

(평양 6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

력사상 처음으로 진행된 조미수뇌상봉과 회담에서 공동성명이 채택되고 조선반도정세에서 괄목할 변화가 이룩된것과 관련하여 세계가 환호하는 때에 일본만은 례외이다.

지금 일본은 현 정세국면에 상당한 불안감을 가지고 일본배제라는 쓰거운 현실을 피하기 위해 전전긍긍하면서 국내의 여론과 민심을 잠재우려 하고있다.

얼마전 일본이 지금까지 조선《미싸일위협》을 걸고 진행하여온 주민대피훈련을 중단하기로 한것은 그의 전형적실례이다.

일본정부는 《현시점에서 북조선이 탄도미싸일을 발사할수 있는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올해 도찌기, 가가와현 등 9개 현 지방자치체에서 진행하려던 주민대피훈련을 중단하기로 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일본이 우리의 《미싸일위협》을 구실로 벌려놓는 주민대피훈련이라는것은 반공화국분위기를 고취하며 군사대국화에 필요한 환경을 마련하려는 불순한 놀음으로서 이미전에 벌써 중단되였어야 할 문제이다.

일본당국은 지난 1월 22일 정기국회의 개회날에 맞추어 도꾜 한복판에서 사상 처음으로 대규모대피훈련소동을 일으킨것을 비롯하여 지난해 4월부터만도 우리의 《위협》을 구실로 근 70차례의 전국적인 대피 및 정보전달훈련을 벌려놓았다.

이러한 대피훈련이 계속되자 일본국내에서는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정부가 여전히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고있다.》며 훈련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빈번히 울려나왔다.

일본이 진정 평화를 바란다면 평화적인 행동론리를 따르는것이 순리이다.

그러나 아베정권의 행태는 어떠한가.

집권 5년 남짓한 사이에 2013년 안전보장전략의 책정 및 국가안전보장회의의 신설, 2014년 방위장비이전 3원칙의 제정, 2015년 포괄적인 안전보장관련법의 채택, 2016년 일미물품로력호상제공협정의 개정을 비롯하여 군사대국화의 큰 걸음을 내짚었다.

우리의 《위협》에 대처한다는 구실밑에 군사비를 6년 련속 사상 최고수준으로 늘인데다가 보충예산을 덧붙이는 간특한 방법으로 종전의 군사비할당한계선을 이미 돌파하였다.

일본당국자는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기간 미국남조선합동군사연습연기문제와 관련하여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간참하는것으로 본심을 드러냈고 현재도 합동군사연습중지문제와 관련하여 그 누구보다 안절부절못하고있다.

평화와 안전실현문제에서 속심을 바로 가지지 못한다면 일본배제현상과 같은 결과밖에 초래될수 없다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일본은 대피훈련따위나 중지할것이 아니라 재침을 노린 대규모군사연습과 무력증강책동을 걷어치우고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하며 과거청산에로 나오는것으로 평화에 대한 진정성을 세계앞에 보여주어야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