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5월 8일 《통일신보》

 

대미굴종의 참혹한 후과

 

최근 미국은 《싸드》가 남조선을 위한것이기때문에 10억US$에 달하는 비용을 남조선이 지불해야 한다고 떠들어 《대통령》선거를 앞둔 남조선을 벌둥지 쑤신것처럼 만들어놓았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미국이 《싸드》를 성주골프장에 기습배치한데 이어 막대한 비용까지 부담하라고 내리먹이는데 대해 각계의 분노가 매일같이 터져나오고있다. 시간이 갈수록 《싸드》는 남조선이 아니라 미국을 위해 배치하는것이고 그로 인해 남조선이 막대한 피해와 재난을 당해야 한다는 사실이 더욱 립증되면서 《싸드》반대여론이 부쩍 높아졌고 인민들의 반미감정도 날로 고조되고있다.

이번에 《싸드》때문에 남조선인민들이 당하고있는 2중3중의 봉변은 예고된것이였다. 미국은 원래 그런 나라이기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의 친미보수당국의 치떨리는 대미굴종행위때문에 남조선인민들이 엄청난 화를 당하게 되였다.

우선 한갖 무용지물에 불과한 《싸드》를 배치하는것때문에 남조선은 주변나라들로부터 경제제재를 당하며 막대한 피해를 입고있다.

미군에 《싸드》배치지로 골프장을 내여준 남조선의 롯데그룹은 제재의 초점이 되여 련일 아우성을 치고있다.

《싸드》로 하여 남조선인민들은 더 큰 안보위협에 시달리게 되였다.

조선반도전쟁위험이 더욱 높아진것은 두말할것 없고 레이다반경이 수천km에 달하는 《싸드》때문에 남조선은 주변나라들의 미싸일타격과녁이 되게 되였다. 지금 주변나라들은 《싸드》가 자기들의 《전략적안정을 심히 위협》하고있다고 하면서 《신형장비를 리용한 실전대응군사훈련을 지속적으로 벌릴것》이라고 경고하고있다. 이것은 앞으로의 군사적충돌시 《싸드》가 배치된 남조선이 주변나라들의 1차적인 군사적타격대상이 된다는것을 천명한것이나 같다. 그러한 재난의 《싸드》를 끌어들인것만으로도 남녘인민들의 격분을 자아내고있는데 이제는 막대한 비용까지 미국에 지불해야 되는 신세가 된것이다.

결국 《싸드》 하나때문에 남조선이 당하는 피해와 재난은 이루 헤아릴수 없게 된것이다.

이런것을 두고 뭘주고 뺨맞는다고 말하는것이다.

남조선을 그러한 처참한 신세로 만들어놓은것이 바로 친미굴종에 여념이 없는 부패보수세력들이다.

엄청난 재앙단지를 불법적으로 끌어들이면서도 그에 항의하는 시민들을 수천명의 경찰들을 내몰아 탄압하고 《싸드》를 보호해준데 대해 남조선 각계가 《과연 어느 나라 〈정부〉이고 경찰인가?》, 《이게 나라냐?》 하며 분노와 개탄을 터뜨린것은 우연한것이 아니다.

《싸드》를 남조선에 끌어들인 친미보수패거리들은 《싸드》와 함께 당장 남조선에서 내쫓아야 할 사악한 무리들이 아닐수 없다.

 

본사기자 현 은 경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