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5월 13일 《통일신보》

 

황홀한 새 거리에 넘치는 인민의 기쁨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지구에 현대건축거리의 본보기, 표준으로, 사회주의선경으로 훌륭히 일떠선 려명거리.

이깔나무와 봇나무가 설레이는 백두의 수림속마냥 록색과 흰색타일로 보기 좋게 장식되고 초고층, 고층, 다층 살림집들이 숲을 이룬 려명거리 그 어디서나 인민의 기쁨이 차넘치고있다.

우리가 맨먼저 찾은 곳은 김일성종합대학 교원, 연구사들이 입사한 려명거리 70층 초고층아빠트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다녀가신 7층 3호에서 살고있는 박사, 부교수 마성수교원은 려명거리에서 살게 될 인민들이 좋아하는 모습이 눈에 선히 떠오른다고, 우리 인민들과 또 하나의 기쁨을 함께 나누게 될 날이 멀지 않았다는 생각에 기분이 정말 좋다고 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이 어려와 솟구치는 격정을 금할수 없다고 격정에 겨워 말하였다.

이어 우리는 고속승강기에 몸을 싣고 47층 4호에 살고있는 김일성종합대학 부교수 석사 우영남연구사의 집을 찾았다. 그의 안해도 김일성종합대학 졸업생이고 아들도 역시 같은 대학의 학생이였다. 반갑게 맞아주는 집주인의 안내를 받으며 방안에 들어선 우리는 눈앞에 펼쳐진 희한한 전경에 감탄을 금치 못하였다. 넓다란 공동살림방과 자식방, 부부방, 부엌, 창고, 복도… 그야말로 고대광실을 방불케했다.

그뿐이 아니였다. 고급벽지에 문양고운 바닥레자며 쏘파와 책상, 의자, 장식장, 식탁과 같은 고급가구들과 찬장이며 가시대, 가스콘로까지 갖추어져있었다. 《이렇게 훌륭한 새 집에 들어서니 이 세상 복이란 복은 내가 다 받아안은것만 같습니다. 원수님의 하늘같은 은정에 무슨 말로 감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우영남연구사가 감격에 겨워 하는 말이였다. 그의 안해도 이사하는 날 인민군군관이 집열쇠를 손에 쥐여주며 새 집에서 행복하게 살기 바란다고 말할 때 눈물이 났다고, 우리에게 이런 꿈같은 행복을 안겨주시려 우리 원수님 지새우신 그 많은 낮과 밤이 생각난다며 눈굽을 적시였다.

이것이 어찌 이들부부만의 심정이랴. 오늘의 이 경사는 과학자들의 존엄이 돈에 의해 롱락되는 황금만능의 자본주의사회에서는 상상도 할수 없는것이라고 하면서 살림집리용허가증을 받은 그날 온 가족이 뜬눈으로 밤을 새웠다는 교수, 박사 박렬연구사도, 자본주의사회같으면 일생을 일해 번 돈으로도 사지 못할 이런 주택을 돈 한푼 들이지 않고 받은데 대해 친척, 친우들이 자기 일처럼 기뻐하며 축하를 해주고있다고 긍지에 넘쳐 말하는 평양식료일용기술대학 교원 박송남과 그의 안해 리영혜의 심정도 다를바 없었다. 정말이지 어디 가나 누구를 만나보나 행복에 넘친 목소리들이였고 그 사랑, 그 은정에 보답할 맹세의 마음들이였다.

시간은 흘러 려명거리에 어둠이 깃들었다. 하지만 불야경을 이룬 려명거리는 마치 밤을 모르는듯 하였다. 우리에게는 집집의 창가마다에서 흘러나오는 그 하나하나의 불빛이 그대로 행복의 웃음처럼 느껴졌다.

 

본사기자 박 철 남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