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5월 14일 《통일신보》

 

범죄의 흔적을 가리우려는 술책

 

최근 남조선에서 이전《대통령》권한대행 황교안이 수만건의 청와대문서들을 비공개《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한 사실이 드러나 남조선 각계가 법석 끓고있다.

황교안에 의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청와대문건들중에는 박근혜가 《세월》호참사당일 구원의 손길을 바라는 어린것들의 호소를 외면한채 청와대에 드러누워 제 볼장만 본 《의혹의 7시간》을 밝히는데서 중요한 단서로 되는 증거자료들도 있다.

그런데 비공개《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자료는 15~30년동안 공개할수 없으며 《국회》의원 3분의 2이상이 찬성하거나 기록물이 보관되여있는 지역의 고등법원 원장이 령장을 발부한 경우에만 극히 제한된 범위내에서 열람할수 있게 되여있다고 한다.

결국 황교안은 《대통령》권한대행의 지위를 악용하여 지금 진행하고있는 박근혜, 최순실패당에 대한 재판에서는 물론 앞으로도 《세월》호참사당일 구조사업을 의도적으로 방임한 박근혜의 살인범죄행위를 파헤치는것을 곤난하게 만들어놓은것이다.

《세월》호는 인양되였지만 진상을 규명하고 범죄자들을 징벌할것을 바라는 유가족들의 피타는 소망은 진상이 드러나는것을 두려워하고 그것을 한사코 가로막으려는 박근혜패당들때문에 오늘까지도 실현되지 못하고있다.

더욱 놀라운것은 《대통령》권한대행이 자기가 직접 관여하지 않은 청와대문건들에 대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할수 있다는 조항이 해당 법조문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협의절차도 없이 독단적으로 처리하였다는 사실이다.

황교안의 행위는 박근혜가 저지른 범죄의 진상규명에 장애를 조성한것으로써 자기가 쇠고랑을 차고 감옥에 들어가야 할 특급범죄자임을 스스로 드러낸것으로 된다.

지금 남조선 각계에서는 《황교안이 마지막까지 박근혜의 범죄규명을 가로막아나섰다.》, 《〈세월〉호참사당일 7시간행적과 국정롱단사건의 핵심증거들이 어둠속에 묻히게 되였다.》, 《박근혜기록물 30년 비공개, 이게 말이 되냐.》는 등 비난의 목소리들이 그칠새없이 울려나오고있다.

특등범죄자인 박근혜의 죄악을 은페하고 다 망한 보수를 되살려보려는 지독하고 파렴치한 보수패거리들은 응당히 쓸어버려야 할 사회악이며 오물이다.

 

본사기자 황 진 옥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