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5월 14일 《통일신보》

 

해체되여야 할 박근혜부역당

 

남조선에서 부패무능한 보수의 권력야망은 끝이 없다.

얼마전에도 보수패거리들은 《좌파〈정권〉이 서면 전쟁난다.》느니, 《친북좌파세력을 청산하자.》느니 하는 극단적인 《색갈론》, 《종북론》을 내걸고 보수의 재집권을 위해 《보수대통합》, 《보수후보단일화》에 열을 올리였다. 《자유한국당》은 《친박청산》을 떠들며 저들이 《징계》했던 친박계우두머리들에 대한 《징계》를 해제하였는가 하면 《바른정당》에서 탈당한 의원들을 받아들이기도 하였다. 그런가하면 《박사모》니, 《엄마부대》니 하는 보수떨거지들은 《친북좌파에게 운명을 맡길수 없다.》, 《죽느냐 사느냐의 기로에 서있다.》고 줴쳐대면서 권력을 다시 탈취하려고 발작증을 부리였다. 권력암투로 척을 지고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으로 갈라지던게 언제인데 《대통합》이니, 《후보단일화》니를 떠들어댔으니 권력과 리해타산을 위해서는 조석으로 변하는 칠면조들, 환경에 따라 리합집산을 능사로 하는 카멜레온들이 바로 남조선보수떨거지들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지어 박근혜를 로골적으로 비호하고 인민들의 대중적인 초불항쟁을 《종북세력의 란동》으로 외곡하고 엄중히 모독한것도 보수패거리들이다.

보수세력들은 과거의 오물통에 처박힌 《박정희향수》를 다시 일으키며 민심을 흔들어보려고 하였고 박근혜에 대한 《사면설》, 《출옥설》을 내돌리며 악녀에 대한 《련정》을 로골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박근혜《정권》에 의하여 빚어진 최악의 참사인 《세월》호의 인양을 두고 남조선인민들이

《박근혜가 내려가니 〈세월〉호가 올라온다.》고 기뻐할 때도 보수세력과 그 후보들은 《〈세월〉호를 3년동안 우려먹었으면 됐다.》느니, 《더이상 특정집단의 정치적리용은 허용할수 없다.》느니 하며 고아대며 박근혜와 련계시키지 말라고 떠벌여댔다.

또 여론조사에서 저들에 대한 지지률이 낮게 나온다고 하여 언론을 향해 《집권하면 응징하겠다.》느니, 《목을 다 잘라야 한다.》느니 하는 폭언을 내뱉으며 파쑈적, 독재적기질을 그대로 표출하였다.

지금도 그들은 《보수통합》을 부르짖으며 더러운 목숨들을 부지해보려 하고있다.

민심의 준엄한 사형선고를 받은 산송장들, 악녀와 꼭같이 청산되여야 할 부역자들이 력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려보려고 필사적으로 몸부림치고있는것이다.

초불민심에 아직도 공공연히 도전해나서는 부패보수세력에게는 앞날이 없다. 남조선인민들은 부패보수의 완전한 청산을 부르짖고있다.

《자유한국당》, 《새누리당》을 비롯한 박근혜의 부역당들은 민심을 바로 알고 스스로 당을 해체함이 마땅하다.

 

본사기자 김 정 혁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