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7월 26일 《통일신보》

 

시묶음

 뢰성치라 7월의 최후승전가여!

 

영원한 은인

김 태 룡

 

그 누가 말했던가

사랑중의 사랑은 지켜주는 사랑이라고

그 사랑 못 잊어 우리 겨레

오늘도 길이 다함없이 경모하는

민족의 영웅 김일성장군이시여

 

세계가 경탄한 승리의 기적

7. 27 그 이름으로 력사에 새기신 령장

참혹한 전쟁의 불구름속에서

이 민족을 지켜 이 강토를 지켜

미제의 등뼈를 꺾으신 위대한 수호자

 

이 행성에 뚜렷이 새겨진

조선의 신화 전승의 신화여 말하라

어떻게 미제가 파멸의 나락에 나딩굴며

절망과 고뇌를 들이켰는가를

어떻게 우리가 승리를 안아왔는가를

 

그것은 사랑이였다

잃을수 없고 빼앗길수 없는

소중한 모든것에 대한 사무친 정이였다

수령님 강철의 그 심장속에 타끓은

사랑이 힘이였고 정의였고 승리였다

 

파괴와 페허만을 기록해온 인류전쟁사가

처음으로 이 땅에서 보지 않았더냐

귀중한 문화재를 불속에서 구원하시려

새벽으로 공격시간 늦추라

사랑의 명령 내리신 장군을

 

낮과 밤을 태우는 준엄한 싸움

그이에게 있어 겨레의 운명은

결코 총포탄의 뒤전에 놓이지 않았거니

서울의 시민들 겨울나이 땔나무를

강물에 띄워보내신 어버이사랑이여

 

담대한 배짱 뛰여난 지략도

미제를 굴복시킨 천하의 강대함도

사랑으로 창출하신 희세의 위인

사랑이 짓밟혀온 전쟁사의 갈피에

처음으로 새기셨어라 사랑으로 이긴 전쟁을

 

침략의 불구름 사랑으로 타승하시여

백승의 령장이 안아온 7. 27

민족의 운명 삼천리강토의 운명 지켜준

영원한 은인의 노래

겨레는 후세토록 길이 전하리라

 

최후승리의 총성이 울린다

리 송 일

 

푸르른 잎새들을 안은 나무들조차

총대처럼 안겨오는 여기

내 나라의 첫 병기공장

선군총대의 고향-평천혁명사적지

 

이 구내에 들어서니

걸음걸음 뜨거운 불멸의 자욱들이여

이내 마음에 울리여온다

그날의 총소리 총소리

 

작업대의 부분품들, 공구들도

어느것 하나 무심히 볼수 없어라

화승대 한자루 변변한것 없어

섬오랑캐에게 짓밟혔던 우리 민족이

제 손으로 만든 첫 기관단총!

 

그 기관단총 틀어잡으시고

여기서 우리 수령님

해방조국에 울려주신 총성이여

그것은 두번 다시 노예로 살수 없는

우리 민족의 선언이였거니

 

그 총성으로

신생조선을 얕보며 덤벼든 미제

서산락일의 운명에 처박은 7. 27안아왔고

그 총성으로

세기와 세대를 이은 반미대결전에서

우리는 승리만을 떨쳤다

 

그 자위의 총성, 승리의 총성

세상에 드높이 울려주시려

수령님 오셨던 12월에

우리 원수님 여기 다녀가셨던가

 

평천하늘가에 울리던 그날의 총성

수소탄의 굉음으로

주체탄의 뢰성으로 더 높이 울려주신

우리 원수님

내 조국을 불패의 핵강국

로케트맹주국으로 우뚝 세우셨거니

 

《화성-12》형, 《북극성-2》형, 《화성-14》형…

다발적, 련발적으로 하늘 높이 솟구치며

원쑤들 전률케 하는 우리의 로케트들

섬멸의 화염 징벌의 불세레앞에

살아남을자 지구상 어디에도 없다

 

이제 멀지 않았다

이 강토 우리 민족을 둘로 가르고

뼈아픈 분렬을 강요한 미제의 종말은

세기를 두고 불행과 고통만을 들씌운

그 미제를 영영 매장할 그날은

 

아, 세월을 넘어 오늘도

쟁쟁히 울려오는 첫 기관단총의 총소리

나의 가슴 세차게 울려주어라

오만무도한 미제의 명줄을 끊는

최후승리의 드세찬 총성으로

 

7월의 환희

김 윤 식

 

경사로운 전승절의 이 아침

우리의 마음 뜨겁게 달려가노라

격정의 세찬 파도 강토에 굽이치던

7월 4일 잊지 못할 그날로

 

ㅡ대륙간탄도로케트《화성-14》형시험발사성공!

온 행성을 일시에 들끓게 한 쾌승소식에

목청껏 만세를 터친 그날은

미제에게 또 한차례

쓰디쓴 파멸을 안긴 전승의 날

민족의 대경사 특대사변이였다

 

어찌 승리라 우리 부르지 않으랴

피맺힌 민족의 한을 후련히 풀며

미제의 심장부를 단숨에 들어낼

보검을 틀어쥔 력사의 이날을

폭제와 침략의 총파산을 선언한

이날은 승리중의 대승리!

 

내가 로케트를 사랑하는것은

조국과 인민의 안녕

굳건히 지키기 위해서라 하시며

최악의 역경과 시련속에서

핵강국을 세우신 우리 원수님

로케트강국을 세우신 위대한 장군이시여

 

가슴 뜨겁게 어려오누나

위험천만한 로케트발사장에

거연히 서계시던 원수님 모습

조국과 인민위한 결사전의 맨 앞장에

결연히 나서신 위대한 수호자

 

그 모습은 불비 쏟아지는

화선천리를 주름잡으시며

미제멸망의 시초 열어놓으시고

선군총대로 제국주의떼무리 쳐갈기시던

수령님과 장군님 그대로가 아니였던가

 

천하제일명장 절세의 애국자

그이 계시여 조선의 승리는 과학

정의와 힘 승리ㅡ그것은 오직

이 땅의 평화와 안전

민족의 안녕을 지켜서신

김정은장군ㅡ그이의 것!

 

2017년 7월 4일

우리의 《화성》이 우주에 새기는

승리의 비행운을 온 겨레가 우러른 날

위대한 령장이 안아오신 이날은

오, 민족사에 특기할

또 하나의 7. 27이였다

 

전승음악회

-한 전쟁로병의 이야기-

김 영 일

 

고령의 이 가슴 높뛰게 하는

격동의 파도라 어찌 말하지 않겠소

감격이 솟구쳐 진정할길 없구려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성공기념

성대한 음악무용종합공연은

 

원수님 모시고 온 세상 뒤울리게

보란듯이 쏘아올린 로케트의 뢰성

또다시 들썩하게 울리는 노래의 포성

전화의 그 나날 박달령에 울려가던

추억의 노래가 삼삼히 떠오르오

 

불에 잠긴 고지 생사를 건 전투가

낮과 밤 이어 벌어지던 결전의 그 나날

불타버린 나무 포탄파편으로

우리는 화선악기 만들었소

승리를 믿고 승전고를 드높이 울리여갔소

 

오늘도 기억에 생생하오

원쑤들의 포성 짓누르며 울려가던

불타는 고지우의 화선음악회

포연내 배인 군복을 입고

평양에서 펼쳤던 예술공연대회

 

가렬한 전쟁은 한창이였어도

우리는 미제를 이긴 승리를 노래했고

전승축포 터져오를 조국을 노래했나니

그날처럼 이 로병은 보고있소

원수님 모신 경축공연의 혁명군가에서

우리 안아올 빛나는 최후승리를

 

대륙간탄도로케트를 쏘아올리고

화염배인 군복을 입고 달려온 영웅들

승전보고 안고 달려온 장병들인듯

그들에게 축하의 손 저어주시는 원수님

령장을 모시고 병사들 모여앉은 화선음악회인듯

 

정말 간절하오

화선악기를 들고 무대우에 서고싶은 마음

아무리 미국놈들 악을 쓰며 날뛰여도

이미 승리는 우리 조선의 것

50년대에도 오늘의 시대에도

우리의 노래는 승리의 노래

 

나는 듣고있소

미제를 이긴 조선의 승전가를

미국의 머리우에 처량히 울리는 장송곡을

오, 원수님 모신 승리의 공연

세계여 보라 조선의 전승음악회를

 

미국에 보내는 최후통첩

김 송 림

 

정의를 말로 지키지 못하는 이 행성에서

힘이 없으면 존엄을 잃는 이 시대에

미제의 숨통을 거머쥔 조선

7. 27 전승의 이날에 선언한다

미제에게 최후의 통첩을

 

세기를 이어 우리 민족의 머리우에

침략의 불구름 들씌우는 미제

전쟁연습의 불장난으로

이 땅의 안정, 평화를 유린하는 미제

죽음을 주리라 민족의 이름으로!

 

미제, 너희들 내리막길의 시초 열어놓은

유일한 나라도 조선

너희들의 운명에 가차없이

몰락의 종지부 찍을 나라도 조선

빈말이 아니다 우리의 이 경고는

 

력사는 기억하고있다

추위에 떨며 눈속에 언시체로 나딩굴던

장진호반의 미제의 참상을

《상심령》 《함정골》이라 공포에 떨며

전률을 토하던 1211고지의 패배상을

 

보총과 원자탄과의 대결에서 이긴

1950년대 조선의 전승신화

그 신화는 마지막페지를 덮지 않았거니

이제 더는 대양건너 먼 나라가 아니다

우리의 불의 철퇴로 가차없이 내리찍을

미국은 우리 손탁에 쥐여져있다

 

듣느냐, 수소탄보유국의 핵폭음을

보느냐, 주체탄들의 장쾌한 불줄기를

머리통 싸쥐고 절망과 고민에 빠진

가련한 아메리카여

아직도 무진막강 우리의 힘 꺾어보려

기를 쓰고 헛된 꿈길 헤매지 말라

 

죽어 묻힐놈은 있어도

살아 숨쉴놈은 결코 없을 반미대결전

산송장의 구슬픈 운명 우린 예고하거니

오직 선택의 여지는 하나뿐

흰기를 들고 무릎을 꿇는것

 

바로 이것이 미국에 보내는

조선의 마지막 통고장이다

승리자가 패배자에게 보내는

마지막 최후통첩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