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7월 29일 《통일신보》

 

《대북전략》을 통해 드러낸 대결본색

 

얼마전 남조선당국은 《국정운영 5개년계획》이라는것을 발표하였다. 여기에는 집권기간 추진할 《대북전략》이라는것도 들어있다.

《남북화해협력》과 《〈한〉반도비핵화》를 목표로 내세운 《대북전략》은 《〈한〉반도신경제지도구상 및 경제통일구현》, 《남북기본협정체결》, 《북인권개선 및 인도적문제해결》, 《통일공감대확산과 통일국민협약추진》, 《북핵문제의 평화적해결》등의 《5대과제》로 되여있다. 남조선당국은 이번에《북인권재단》설립, 《국군포로, 랍북자문제》해결, 《탈북자》들에 대한 지원, 《통일쎈터 설치계획추진》 등을 떠벌이며 의연히 《흡수통일》, 체제대결기도를 드러냈으며 《동해권에네르기 및 자원지대구축》이니, 《서해안경제협력지대창설》이니 하는 잡다한것들을 장황하게 늘어놓았다.

결론부터 말한다면 남조선당국의 《대북전략》은 《북핵페기》와 《흡수통일》을 총적목표로 한것으로서 리명박, 박근혜역적패당이 내들었던 《비핵, 개방, 3 000》, 《〈한〉반도신뢰프로세스》와 본질상 아무런 차이도 없다.

오히려 《화해, 협력》이라는 보자기에 감추어진 흉심은 더 간특하고 역스럽기 그지없다.

남조선당국은 《핵문제》를 전제로 한 북남관계개선이란 있을수 없다는데 대하여 공화국이 루차 천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2020년이라는 시한부까지 달아 《북핵페기》를 《대북정책》의 총적방향으로 설정하였다. 이것은 사실상 북남관계를 해결할 의사가 없다는것을 공언한것이나 다름없다.

더우기 간과할수 없는것은 미국의 사촉하에 남조선보수패당이 악랄하게 추구해온 반공화국《인권》모략각본들을 《대북전략》에 그대로 버젓이 옮겨놓은것이다.

북남사이의 정치군사적대결상태해소와 같은 근본문제해결은 외면하고 《신경제지도구상》이니, 《경제통일》이니 하는 잡다한것들을 내든것이야말로 현 남조선당국이 북남관계의 근본적인 해결보다는 《치적》쌓기, 인기몰이에 더 신경을 쓰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남조선당국이 이번에 벌려놓은 《대북전략》발표놀음은 한마디로 미국에 추종하여 공화국의 자위적핵억제력을 제거하며 《흡수통일》망상을 실현해보려는 용납 못할 대결각본이며 박근혜역적패당과 다를바 없는 대결망동으로서 온 겨레의 비난과 규탄을 면할수 없다.

남조선당국이 겉과 속이 다르게 놀아대면서 동족을 해치려는 불순한 흉심을 버리지 않고있다는것은 이것을 통해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남조선당국은 공화국의 정당한 요구와 초불민심의 눈빛을 똑바로 보고 심사숙고하여야 한다. 지금처럼 겨레와 민심의 요구를 외면하면서 외세와 짝자꿍이하여 동족대결소동에 계속 매달리다가는 북남관계를 망치는 일만 하다가 력사와 민심의 응당한 심판을 받은 박근혜《정권》의 너절하고 수치스러운 전철을 되밟게 된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본사기자 김 영 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