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8월 7일 《통일신보》

 

아직도 미국만 쳐다보는 굴종의 화신들

 

남조선에서 박근혜적페청산대상으로 락인된 보수야당들의 처지가 지리멸렬상태에 놓인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가관은 제 몸도 부지하기 힘들어하는 이 패거리들이 주제넘게 반공화국대결소동에 열을 올리면서 푼수없는 고함을 쳐대고있는것이다.

공화국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성공에 세계가 경탄하고 미국에서 비명과 탄식이 련일 높아가고있는 지금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 당》패거리들이 저마끔 나서서 《도발》이요, 《규탄》이요 뭐요 하며 《강력한 응징》과 《북지휘부와 핵시험갱도의 초토화》를 떠들고있는것이 그것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공화국의 전략적핵무력의 비약적인 발전에 완전히 넋을 잃고 혼비백산한 보수야당패거리들은 《미국의 핵전략자산전개》니, 《〈싸드〉추가배치가 신속히 이루어져야 한다.》느니 하면서 《한미동맹강화》에 대해 목이 터져라 웨쳐대고있다.

보수야당패거리들의 이러한 추태는 반공화국대결소동으로 저들의 지지세력을 긁어모으고 무너져가는 집기둥을 세워보려는 단말마적인 발악에 불과하며 미국상전에게 어떻게 하나 잘 보여 잔명을 유지해보려는 비렬한 몸부림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 온 겨레가 일치하게 공인하듯이 공화국의 전략적핵무력강화조치는 력사적으로 가증되여온 미국의 침략적인 핵위협을 영원히 종식시키고 전쟁의 근원을 제거함으로써 민족만대의 안녕을 담보하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굳건히 수호하기 위한 애국적장거이다.

남조선의 보수야당정객들이 입이 닳도록 떠들어대는 《미국의 핵전략자산》이요, 《핵우산》이요, 《제재와 압박》이요 하는것들도 이제는 아무런 맥도 못추는 무용지물로 되여버렸다는것을 이번에 단행된 공화국의 2차에 걸친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의 완전성공이 뚜렷이 립증해주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미동맹강화》라는 비루한 곡조나 목이 쉬게 불어대는 남조선의 위선적인 보수야당정객들이야말로 불쌍하고 가련하기 그지없다.

조미사이의 전략적대결구도가 완전히 달라진 오늘까지도 미국상전의 바지가랭이를 붙들고 생존을 지탱해보려고 버둥대는 보수야당떨거지들이야말로 초보적인 세상물정도 모르는 바보, 천치들이라 하지 않을수 없다.

남조선민심이 보수야당들을 적페청산대상으로 락인하고 단호히 배격하고있는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오늘의 급변하는 대세를 바로 보지 못하고 겨레의 지향에 역행하며 동족대결놀음에 계속 매달리는 사대매국노들에게 차례질것이란 여론의 규탄과 비참한 종말밖에 없다.

 

본사기자 황 금 숙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