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6(2017)년 8월 9일 《통일신보》

 

《대통령》일정을 감춘 리유

 

오물은 들출수록 악취가 나는 법이다.

최근 남조선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피고석에 앉은 박근혜역적무리들에게서 범죄의 구린내가 계속 물씬물씬 풍겨나와 사람들을 경악케 하고있다.

그중의 하나가 박근혜패당이 《국정》롱단사건과 《세월》호참사 등과 관련문건들을 페기한 사실이다.

원래 남조선의 《대통령기록물관리법》에 의하면 《대통령》은 퇴임하기 전에 집권시기의 업무자료들을 《공개기록물》, 《비공개기록물》, 《대통령지정기록물》로 분류하여 《국가기록원》에 이관하게 되여있다고 한다.

그런데 온갖 범죄투성이로 일관된 과거의 행적을 감추어보려고 박근혜패당은 주요한 기록물들을 넘기지 않고 무더기로 페기해버렸다.

박근혜패당이 《국가기록원》에 넘긴 《대통령기록물》은 모두 1 106만여건이다. 그러나 청와대수석비서관회의, 《국가안전보장회의》 등 각종 회의기록, 정책과 인사결정을 담은 핵심자료는 12만 6 000여건으로서 고작 1%밖에 안된다. 뿐만아니라 《대통령기록물》로 이관한 자료들중 절반에 달하는 498만건이 청와대직원들의 구내식당리용자료, 청소도구관리자료들로서 전혀 가치가 없는 북데기자료들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전 《정부》의 자료들까지 저희들것처럼 포장하여 《국가기록원》에 이관하여 건수를 늘였다고 한다.

남조선에서《대통령기록물》에는 《대통령》의 일정과 관련한 기록이 반드시 포함되여야 한다고 한다. 그런데 박근혜패당은 《대통령》일정과 관련한 기록은 하나도 넘기지 않았다고 한다.

리유는 명백하다.

《대통령》의 일정과 관련한 기록이 그대로 《국가기록원》에 이관이 되면 박근혜패당이 그리도 숨기고싶어하는 《세월》호참사 7시간행적은 물론 청와대와 박근혜―최순실추문사건의 내막 등 온갖 범죄사실들이 속속들이 드러날수밖에 없기때문이다.

결국 의도적인 소각이고 범죄의 진실이 알려지는것을 모면해보기 위한 비렬한 술책에 지나지 않으며 박근혜의 지령에 따른 또 하나의 조직적인 범죄행위이다.

그러나 자루속의 송곳은 감출수 없는 법. 박근혜패당이 집권기간 저지른 특급범죄, 만고의 죄악들은 절대로 흑막속에 덮어버릴수 없다.

원한에 숨진 《세월》호의 아이들이 그것을 용납치 않으며 한갖 선무당에게 《국정》을 마음대로 롱락당하고 짓밟힌 남조선의 민심이 그것을 허용치 않는다.

지금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박근혜패당이 집권기간 《국정》롱단사건과 《세월》호참사 등과 관련자료들을 《국가기록원》에 넘기지 않고 무더기로 페기한 사실에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검찰이 이에 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강력하게 들고일어나고있다.

지은 죄에 눌리워 숨도 크게 쉴수 없게 된 비참한 처지에 빠져가지고서도 살아보겠다고 마지막순간까지 발버둥질인 박근혜패당이 이제 갈길은 너무나도 명백하다.

 

본사기자 김 련 옥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