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1월 4일 《통일신보》

 

신년사에 접한 각계의 반향

 

절세위인의 통일애국의 뜻을 가슴에 새기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새해의 첫 아침에 발표하신 신년사를 뜨거운 격정속에 이 가슴에 받아안았다.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절절한 념원을 헤아리시여 새해에 북남관계개선과 조국통일의 그날을 앞당겨오기 위한 획기적인 방략을 밝혀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통일애국의 령도를 받들어나갈 때 북남관계도 개선되고 평화와 통일의 밝은 앞길도 열린다는것은 이해의 첫 아침 온 겨레가 더욱 가슴절절하게 느끼는 진리이고 확고부동한 믿음이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신년사에서 북남관계개선은 당국만이 아니라 누구나가 바라는 초미의 관심사이며 온 민족이 힘을 합쳐 풀어나가야 할 중대사이라고 가르쳐주시였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절세위인의 애국의 뜻을 가슴깊이 새기고 북남사이의 접촉과 래왕, 협력과 교류를 폭넓게 실현하여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풀고 통일의 주체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가기 위한 사업에 열과 정을 다 바쳐야 할것이다.

우리 공화국의 종교인들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남조선의 종교인들과 힘을 합쳐 접촉과 래왕, 협력과 교류를 폭넓게 실현해나감으로써 뜻깊은 올해를 조국통일투쟁에서 획기적전환을 가져오는 의의깊은 해로 빛내이는데 기여할것이다.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강 지 영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