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1월 13일 《통일신보》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새해의 신년사에서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에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지금 경애하는 원수님의 신년사에 고무되여 남조선인민들을 비롯한 온 겨레는 민족적화해와 통일열기를 더욱 드높이고있다.

공화국은 진정으로 민족적화해와 단합을 원한다면 남조선의 집권여당은 물론 야당들, 각계각층 단체들과 개별적인사들을 포함하여 그 누구에게도 대화와 접촉, 래왕의 길을 열어놓을것이라는 립장을 명백히 밝히였다.

북과 남사이의 접촉과 래왕, 협력과 교류를 폭넓게 실현하여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풀고 통일의 주체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가야 한다.

북과 남은 이미 6. 15자주통일시대에 당국과 민간이 따로없이 다방면적인 접촉과 래왕, 협력과 교류를 활기있게 진척시킴으로써 북남관계발전을 추동한 좋은 전례를 가지고있다.

민족자주, 우리 민족끼리는 평화와 통일의 새시대, 민족번영의 새 력사를 펼쳐나가기 위한 전민족적기치이다.

우리는 절세위인의 신년사를 높이 받들고 뜻깊은 올해에 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해결해나갈것이며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북남관계개선의 새로운 력사를 써나가기 위해 적극 투쟁해나갈것이다.

 

민족화해협의회 부원 김 철 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