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3월 5일 《통일신보》

 

높아진 민족의식, 통일의식

 

제23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는 끝났지만 북과 남이 함께 웨친 민족적화해와 단합의 함성은 끝없이 메아리치고있다.

돌이켜보면 지난해말까지만 하여도 불과 불이 당장 마주칠것만 같은 일촉즉발의 첨예한 정세가 조성되였던 조선반도였다. 대결과 불신의 악순환만 거듭되던 이 땅에 오늘과 같이 화해와 단합의 뜨거운 열풍이 차넘치게 된것은 전적으로 북남관계를 개선하려는 공화국의 대범하고 성의있는 의지와 따뜻한 동포애, 민족애가 안아온 결실이다.

남조선에서 머지않아 열리는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로 될것이며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의의깊은 올해에 북과 남에서 모든 일이 잘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하시던 절세위인의 말씀이 그대로 현실로 펼쳐졌다.

북과 남이 서로 손을 맞잡고 의의있는 합의들을 련이어 마련하였으며 여러해째 막혀있던 북남사이의 하늘길, 땅길, 바다길이 다시 열리고 그 길로 화해와 단합의 물결이 노도쳐나아갔다.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는 불과 보름남짓하게 진행되였지만 이 짧은 나날에 우리 겨레모두의 민족의식, 통일의식이 비상히 높아졌다.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 북과 남이 통일기를 앞세우고 공동입장하고 녀자빙상호케이종목에서 북남단일팀이 무어졌으며 공화국의 예술단과 선수단, 응원단이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였다. 강릉과 평창, 서울 등 남조선의 곳곳에서 북과 남의 겨레가 노래 《반갑습니다》를 함께 부르면서 서로 부둥켜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리였다.

피는 물보다 진한 법이다. 공화국의 예술단과 선수단, 응원단이 공연과 경기, 열띤 응원을 펼친 장소들에 나온 남녘의 주민들은 《〈우리는 하나다.〉라는 구호가 북응원단에서 먼저 나오고 같이하게 됐을 때 울컥했다.》, 《북과 우리는 원래 한민족이였다고 딸에게 설명해주었다.》고 심정들을 토로하면서 민족이 하나가 될 통일희망으로 가슴들먹이였다. 한달동안 같이 지내면서 정이 들대로 든 녀자빙상호케이 단일팀의 북과 남의 자매들은 헤여지는 날 서로 포옹하고 격려하고,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모두 뜨거운 눈물을 흘리였다.

북남이 화해하고 관계개선을 지향해나가는것을 달갑지 않게 여기는 침략적인 외세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남조선의 한줌도 안되는 보수패거리들이 민족공동의 대사를 파탄시켜보려고 갖은 비방을 일삼으며 발악적으로 날뛰였으나 민족은 더욱 하나가 되였으며 통일에로 나아가려는 드높은 열망과 의지를 힘있게 과시하였다.

얼마전 남조선에서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올림픽개막식에서 이루어진 북남선수단의 공동입장과 단일팀구성에 대해 《잘된 일》이라고 한 응답자수가 개막전에 비해 훨씬 더 늘어난것은 그것을 잘 말해주고있다.

이번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계기로 더욱 높아진 겨레의 민족의식, 통일의식은 북남사이의 화해와 관계개선을 힘있게 추동해주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리 철 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