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10월 6일 《통일신보》

 

민족에게 등을 돌려댄 친일역적패당

 

남조선에서 《화해, 치유재단》의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다.

얼마전 남조선당국은 일본과의 회담에서 박근혜보수역적패당이 일본과의 굴욕적인 합의로 설립하였던 《화해, 치유재단》의 해체의향을 밝히였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마땅하고 당연하다.》고 하면서 《10억¥에 위안부할머니들의 피눈물과 상처를 팔아버리고 국민의 자존심마저 구겨버린 <화해, 치유재단>은 치욕적인 외교참사의 산물이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도 당국이 《화해, 치유재단》해체의향을 밝힌데 대하여 적극 환영해나서면서 《일본군위안부합의와 관련한 재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하였다.

지금 대부분의 여야정당들을 비롯하여 남조선 각계층은 《화해, 치유재단》의 해체를 지지해나서고있다.

그런데 유독 《자유한국당》패거리들만이 이를 극구 반대해나서고있다.

《화해, 치유재단》은 박근혜《정권》시기인 2015년 12월 서울에서 열린 남조선일본외교장관회담에서 일본이 성노예범죄에 대한 《책임인정》과 《사죄와 반성의 뜻》을 표명하고 피해녀성들에게 10억¥의 《지원자금》을 주며 남조선은 그를 위한 《지원재단》을 설립하고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앞의 《소녀상》을 철거한다는 등의 굴욕적인 합의를 맺은데 따라 조작되였다.

지금까지 남조선 각계층은 《화해, 치유재단》을 수많은 조선녀성들의 존엄을 몇푼의 돈과 바꾼 박근혜《정부》의 《친일행보의 극치》로 규탄하면서 그 해체를 요구하는 투쟁을 줄기차게 벌려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것들은 《화해, 치유재단》문제를 《량국관계의 미래를 고려하여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 《<화해, 치유재단>이 해산될 경우 위안부피해자들에 대한 지원공백이 발생할수 있다.》는 궤변들을 늘어놓으며 재단해체를 반대해나서고있다.

《한일위안부합의》와 《화해, 치유재단》의 조작은 애비의 친일유전자를 그대로 물려받은 박근혜역도만이 저지를수 있는 천추에 용납 못할 반역범죄이다.

이번에 《자유한국당》것들이 이 치욕스러운 적페청산에 반기를 든것은 박근혜공범당으로서의 정체를 여지없이 드러낸것으로서 남조선 각계층은 물론 온 겨레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박근혜와 함께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던 수급보수인물들이 다시 정치판에 뛰여들어 활개치려 하는것과 때를 같이하여 보수패당이 로골적으로 일본의 편을 들면서 《화해, 치유재단》해체를 반대해나서고있는것은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다.

이를 방관시한다면 보수역적무리들이 또다시 머리를 쳐들게 되고 초불투쟁의 성과가 말살당하는 비극이 초래될수 있다.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과 열망을 반영한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은 기를 쓰고 헐뜯어대면서 민족의 천년숙적이 강요한 굴욕적인 합의의 산물인 《화해, 치유재단》은 해체하면 안된다고 앙탈을 부리는 《자유한국당》것들이야말로 특등친일역적무리, 민족에게 완전히 등을 돌려댄 매국배족패당이 분명하다.

동족대결과 사대매국에 쩌들대로 쩌들어 온갖 못된짓만을 일삼는 《자유한국당》패거리들과 같은 추악한 역적배들은 반드시 죄악의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김 영 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