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10월 30일 《통일신보》

 

자기 할바를 하여야 한다

 

제5차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이 진행되고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후 우리 겨레가 사는 곳 그 어디서나 민족의 화해단합과 평화번영, 통일에 대한 기대와 열망이 높아가고있다.

북남협력사업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해나가는 숭고한 애국사업이다.

북남관계에서 이룩되고있는 귀중한 성과들을 더욱 공고히 하고 화해와 평화번영의 시대를 더욱 활력있게 전진시켜나가자면 남조선에서 북남사이의 모든 인적래왕과 협력사업을 가로막고있는 《5. 24조치》와 같은 법률적, 제도적장치들을 제거하여야 한다.

동족대결에 환장한 리명박보수《정권》이 《5. 24조치》라는것을 조작하고 북남사이의 접촉과 협력교류를 전면차단하기 위해 악랄하게 책동하였다는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북남관계가 새로운 발전의 길에 들어선 오늘까지도 이러한 동족대결적인 법률적, 제도적장치들이 남아있는것은 비극이 아닐수 없다.

북과 남은 화해협력과 평화번영의 새로운 력사적흐름에 맞게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길에서 자기 할바를 하여야 한다. 그래야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 안정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지지와 호응도 받을수 있다.

지금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리행해나갈 우리 겨레의 신심과 의지는 더욱 높아가고있다.

남조선 민주개혁정당들의 정치인들은 《판문점선언의 국회비준동의로 남북관계를 누구도 흔들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고 하면서 《대북제재해제를 위한 근거를 마련하고 지방자치단체교류와 개성공업지구재가동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한편 서울시장을 비롯한 16개 지역 남조선 지방자치단체장들은 모임을 가지고 《시, 도지사협의회명의로 국회가 판문점선언비준동의에 적극 나서게 하여야 한다.》고 하면서 《지방자치단체가 자률적으로 남북교류협력을 진행할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할것》을 요구해나서고있다.

남조선의 여러 언론들도 《한미공조에 얽매이지 말고 미국에 할 말은 하면서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하고있다.

그러나 우리 민족의 지향과 의지에 역행하여 미국과 남조선 보수패당은 북남관계개선을 가로막아보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있다.

얼마전 미국은 남조선의 한 당국자가 《5. 24조치해제검토》발언을 한데 대해 자기들의 《승인》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는 극도의 무례한 소리를 늘어놓아 내외의 규탄과 우려를 자아냈다.

또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리행합의서와 관련해서는 남조선당국이 저들과 《사전설명이나 협의도 하지 않았다.》, 《도저히 받아들일수 없는 내용들이 반영되였다.》고 로골적인 불만을 표시하면서 반대해나섰다고 한다.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재개문제, 북남철도와 도로련결을 올해안에 착공하기 위한 공동조사와 관련한 남조선당국의 《요청》에 대해서도 《유엔<제재결의>의 완전한 리행》을 운운하며 가차없이 묵살해버린 미국이다. 남조선당국에 대한 미국의 압박은 겉으로는 《<한>미동맹강화》, 《빛샐틈없는 공조》 등을 떠들고있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남조선을 한갖 저들의 식민지로밖에 여기지 않고있다는것을 말해준다. 지금 미국은 《남북관계의 과속》, 《대북제재의 유지》를 떠들며 북남협력사업들에 사사건건 제동을 걸고있다.

이것은 민족화해와 평화번영을 위한 북과 남의 성의있는 노력에 대한 로골적인 간섭이며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참을수 없는 유린, 모독이다.

미국의 간섭을 두둔하는 망발들을 늘어놓으면서 북남관계개선을 악을 쓰며 한사코 가로막아나서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남조선보수패당의 추태도 겨레의 분노를 더욱 치솟게 하고있다.

지금 남조선보수패당이 대결책동에 그토록 필사적으로 매달리고있는것은 북남관계개선이 저들의 숨통을 끊는 철추로 되기때문이다. 이로부터 보수패당은 동족대결에서 살길을 찾아보려고 마지막발악을 하고있다.

남조선의 반통일보수패당의 발악적추태는 북남관계개선과 나라의 통일을 바라는 온 민족의 지향과 념원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고 우롱이다.

남조선보수패당이 민족의 지향과 대세의 흐름에 역행할수록 제명을 다 산 력사의 쓰레기무리로서의 저들의 비참한 종말만을 더욱 앞당기게 될뿐이다.

 

본사기자 김 영 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