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12월 1일 《통일신보》

 

인륜도덕도 법도 모르는 야만의 국가

 

죄를 지었으면 반성하고 사죄하며 그에 대한 책임을 지는것이 인간으로서 마땅한 도리이고 태도이다. 나라들사이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미 알려진것처럼 얼마전 남조선당국은 박근혜집권시기 일본군성노예범죄를 무마시키기 위해 조작되였던 《화해, 치유재단》을 해산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를 두고 일본당국이 치졸하게 놀아대고있어 우리 민족은 물론 세계의 비난과 증오의 대상으로 되고있다.

남조선에서 《화해, 치유재단》해산결정소식이 나오기 바쁘게 수상 아베와 외상 고노, 내각관방장관 스가를 비롯한 일본의 고위인물들은 《위안부합의는 국가간 약속으로서 〈한국〉정부의 결정을 절대로 받아들일수 없다.》고 고아대는가 하면 일본주재 남조선대사를 불러 항의하는 추태를 부리였다.

한편 일본의 자민당은 국회에서 남조선당국의 해산결정을 반대하고 정부의 대응조치를 촉구하는 그 무슨 《결의안》을 채택하는 소동을 피워댔다.

망둥이가 뛰니 꼴뚜기도 뛴다고 NHK방송, 《아사히신붕》을 비롯한 언론들은 일본과의 의사소통을 무시한 남조선당국의 일방적인 해산으로 여론화하면서 량국간 불신이 깊어지고 《한》일관계가 더욱 악화될수 있다고 떠들고있다. 실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 아닐수 없다.

인류앞에 천추만대를 두고도 씻을수 없는 특대형반인륜범죄를 저지르고도 그 책임을 회피해보려고 후안무치하게 놀아대는 섬나라족속들의 파렴치한 망동은 지금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일본이 《국가간 합의》라고 생떼를 쓰는 《위안부합의》로 말하면 박근혜역도가 2015년에 몇푼의 돈을 받고 일본군성노예범죄를 백지화해주기로 밀약한 불법무법의 매국문서이다. 그 애비에 그 딸이라고 《유신》독재자가 1960년대 몇푼의 돈으로 조선에 대한 일본의 야만적인 식민지지배를 무마해주었다면 박근혜는 얼마 되지도 않은 푼돈을 받고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과 우리 민족의 가슴에 새겨져있는 쓰라린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천추만대의 죄악을 남기였다.

하기에 2015년말 《위안부합의》로 조작되고 그 실행기구로 2016년 7월 《화해, 치유재단》이 세상에 나오자마자 온 겨레는 그것을 친일매국의 대명사로, 현대판 《을사5조약》으로 락인하면서 합의파기와 재단해체를 강력히 요구하여왔다.

지금 남조선의 여야당은 물론 각계의 시민사회단체들은 《화해, 치유재단》해산결정을 일제히 환영하면서 남조선당국이 일본정부에 더럽고 치사한 몇푼의 돈을 시급히 반환하고 진심어린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피해자들과 국제사회의 정당한 요구를 철저히 무시한 파렴치한 협잡문서를 내흔들며 특대형반인권범죄의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인 해결》을 운운하는 일본이야말로 인륜도, 법도도 모르는 야만의 무리들이다.

반인륜범죄에는 시효가 없다.

일본은 죄악에 찬 피비린 과거를 성근하게 반성하고 그에 대해 배상하지 않고서는 정상국가의 모자를 쓸수 없다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본사기자 김 응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