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12월 1일 《통일신보》

 

입만 벌리면 대결망발

 

까마귀 하루 열두번 울어도 까욱소리뿐이라고 남조선보수패거리들의 입에서는 동족대결을 부르짖는 망발만이 울려나오고있다.

얼마전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그 무슨 《연평도포격도발 8주년》을 떠들면서 《연평도사건은 북의 위협이 결코 먼곳에 있지 않다는 사실을 우리에게 다시한번 각인시켜준 사건이며 이를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고 악담질을 해댔다. 그러면서 《최근 연평도는 겉으로는 평온한 모습을 되찾은듯 보인다. 하지만 우리는 핵과 생화학무기를 갖춘 북과 대치하고있는 현실에 있다.》, 《자유민주평화통일이 실현될 때까지 한치의 빈틈도 없는 굳건한 안보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줴쳐댔다.

남조선보수패거리들의 동족대결망동은 민족의 화해단합과 평화번영을 위한 대세의 흐름을 가로막고 북남관계를 반목과 대결의 과거에로 되돌리려는 단말마적발악이다.

다 아는것처럼 북과 남의 성의있는 노력으로 하여 지금 조선반도정세는 극적인 전환의 국면을 맞이하고있다. 특히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의 채택으로 민족적화해와 단합의 분위기가 날을 따라 고조되고 대화와 협상, 긴장완화와 평화는 대세의 흐름으로 되고있다.

북남장령급군사회담도 진행되여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부속 군사합의서의 첫 단계실행정형을 종합적으로 점검총화하였으며 다음단계리행에서 제기되는 실무적문제들을 론의하고 필요한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하였다.

북남사이에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평화적환경을 마련하는것은 쌍방에 다같이 리로우며 우리 민족을 위하여서도 좋으면 좋았지 나쁠것이란 하나도 없다.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는 우리 민족뿐아니라 국제사회의 커다란 관심사이기도 하다.

그런데도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입에 게거품을 물고 민족의 지향과 대세의 흐름에 도전해나서고있으니 이런 천벌맞을짓이 어디에 또 있겠는가.

지금 남조선 각계층은 북남관계개선흐름을 가로막아보려고 악을 써대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에게 《이미 썩어문드러졌어야 할 한줌도 못되는 반역무리들》, 《민족의 망신이고 수치이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떨거지들을 용서하지 말아야 한다.》라는 규탄과 비난을 퍼붓고있다.

오죽하면 보수세력내에서도 《망신당》, 《망한당》이라는 조롱의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겠는가.

비극은 그러한 망동이 제손으로 제 목을 조이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뿐이라는것을 보수패거리들이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있는것이다.

제명을 다 산 시대의 오물들이 제아무리 발악해도 북남관계개선과 평화번영에로 향한 우리 민족의 앞길을 절대로 가로막을수 없다.

 

본사기자 김 영 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