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7(2018)년 12월 10일 《통일신보》

 

 공화국의 확고부동한 의지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리행을 위한 북남고위급회담합의에 따라 지금 북과 남사이에는 각 분과별회담들이 련이어 진행되고있다. 북남사이에 이룩되고있는 오늘의 성과들을 공고히 하고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줄기차게 추동해나가자면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리행하여야 한다.

판문점선언을 따라 근본적인 개선의 길을 걸어온 북남관계는 《9월평양공동선언》의 채택으로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라서게 되였다.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은 자주통일시대의 전진을 추동하는 민족공동의 강령이다. 선언들에는 북남관계의 획기적인 발전과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제반 문제들이 명확히 제시되여있다.

지금 북남사이에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있는 접촉과 래왕, 대화와 협력사업들은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뚜렷이 확증해주고있다.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이야말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지역과 세계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향과 념원에 부합되는 가장 정당한 선언이며 조국통일의 기치이다.

북과 남은 그 어떤 조건과 환경에도 구애됨이 없이 민족자주의 기치높이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을 전면적으로 충실히 리행하여 북남관계발전을 더욱 가속화해나가야 한다.

북남관계개선은 그 누구의 승인을 받고 하는것이 아니며 누구의 도움으로 이루어지는것도 아니다. 북남관계문제의 당사자는 어디까지나 우리 민족이며 그것을 현실발전의 요구에 맞게 개선해나갈수 있는 힘과 지혜도 우리 민족자신에게 있다.

하기에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에서 북과 남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였다. 《9월평양공동선언》을 통해서도 북과 남은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였다.

그 누구도 우리 민족에게 통일을 가져다주지 않으며 또 가져다줄수도 없다. 외세는 우리 민족이 하나로 통일되여 강대해지는것을 결코 바라지 않는다. 이것은 민족분렬의 오랜 력사가 보여주는 뼈저린 교훈이다.

지나온 조국통일운동의 력사는 조국통일의 주체의 위력을 강화할 때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통일위업수행에서 커다란 전진이 이룩된다는것을 뚜렷이 보여주었다.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세계가 보란듯이 북남관계를 활력있게 전진시키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력사를 써나가자는것은 공화국의 확고부동한 립장이고 의지이다. 북과 남은 그 어떤 경우에도 북남합의들을 중도반단함이 없이 끝까지 실행해나감으로써 삼천리강토우에 평화번영하는 통일강국을 하루빨리 일떠세워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최 광 혁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