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2월 4일 《통일신보》

 

과거청산없는 《미래》란 없다

 

남조선과 일본의 관계가 갈수록 더욱 삐걱거리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정계의 일각에서는 《과거의 감정적인 골과 군사적문제, 경제문제는 분리시켜서 봐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나오고있다. 특히 지금처럼 일본과의 관계를 계속 악화시키는 경우 외환위기를 겪었던 1997년 일본화페가 일시에 빠져나가 혼란을 겪을 때의 사태가 반복될수 있다, 따라서 그것을 피하자면 일본과의 관계를 과거사문제와 분리시켜 《미래지향적》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주장들도 나오고있다.

이것은 천년숙적 일본이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반인륜적범죄를 덮어버리는 천하역적행위가 아닐수 없다.

과거없는 오늘이 없고 미래가 있을수 없다는것은 자명한 리치이다.

일본의 과거범죄와 분리시켜 어떻게 일본과 미래를 향해 손잡고 나아갈수 있겠는가.

일본과의 관계에서 미래는 일본의 옳바른 과거청산이 이루어져야 가능하다는것이 우리 겨레의 공통된 인식이다.

일본은 패전 70여년이 되는 지금 이 시각까지도 과거 우리 겨레에게 저지른 천인공노할 죄악에 대해 똑똑한 인정도, 사죄도 하지 않고있다. 일본당국이 조선인강제징용범죄에 대해 책임을 지라는 남조선법원의 정당한 판결에 항의소동을 벌리는가 하면 이전 박근혜《정권》이 일본과 비법적으로 체결한 《한일위안부합의》에 따라 설치했던 일본군위안부피해자지원재단을 현 남조선당국이 해산한것을 두고 거세게 반발하고있는것도 섬나라의 철면피성을 잘 말해주는것이다. 최근에는 남조선군함에 대한 초계기의 저공위협비행을 여러차례에 걸쳐 감행하며 재침의 기도도 서슴없이 드러내놓았다.

일본이 침략의 과거를 인정하지 않고 사죄와 배상도 하지 않고있는것은 아직도 속에 재침의 칼을 품고있기때문이다. 침략근성이 변하지 않은 일본이 독도를 제땅이라고 우기며 재침을 위한 군사력증강과 헌법개정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것은 엄연한 현실이다.

이런 일본과 미래를 함께 설계하고 함께 나아갈수 없다는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결국 《미래지향적》이라는것은 일본이 저지른 과거의 천인공노할 범죄를 어물쩍 덮어두려는것외에 다른것이 아니다.

남조선에서 이전 전두환《정권》, 박근혜《정권》 등 보수《정권》들이 바로 이 쓸개빠진 구호를 내들면서 일본에 아부굴종하고 민족의 존엄을 팔아먹은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일본과의 관계에서 과거청산없는 미래란 없다. 이것이 남조선인민들을 비롯한 우리 겨레의 한결같은 주장이고 의지이다.

지금 남조선 정계에서 초계기의 근접비행과 관련하여 일본과의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을 페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는 속에 각계층 인민들이 련일 집회와 시위를 벌리며 일본의 철면피한 행위를 규탄하고있는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지난 1월 30일에도 서울에서는 제1372차 수요집회가 열리고 일본정부에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울분과 저주의 목소리들이 높이 울리였다.

일본과는 과거청산이 없는 《미래》란 있을수 없다.

 

본사기자 김응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