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4월 17일 《통일신보》

 

물의를 빚는 《한국통신 및 자유한국당게이트사건》

 

최근 남조선에서 이동통신업체인 《한국통신》의 특혜채용의혹사건이 드러나 청년들을 비롯한 각계층의 분노를 치솟게 하고있다.

지난해 12월에 폭로된 이 특혜채용의혹사건으로 말하면 리명박, 박근혜집권시기 특권층자녀들을 불법적으로 입직시킨 사건이라고 한다.

문제는 이 부정부패사건에 대표 황교안과 전 원내대표 김성태, 의원 정갑윤을 비롯한 《자유한국당》의 중진인물들이 련루되여있는것이다.

《자유한국당》이 얼마나 썩은 부정부패집단인가를 다시금 보여주는 사건이다.

남조선에서 커다란 사회적문제로 되고있는것들중의 하나가 다름아닌 일자리문제이다.

더우기 20대, 30대의 청년들속에서 일자리가 없어 하루하루 간신히 살아가거나 아예 직업구하기자체를 포기한 청년들이 헤아릴수 없이 많다.

바로 한쪽에서는 청년들이 취업난으로 절망에 빠져있을 때 황교안과 《자유한국당》것들은 권력을 악용하여 자기 자식들을 불법취직시키며 제 리속만 채워왔으니 실로 격분을 금할수 없게 하는것이다.

지금 남조선 각계층이 이 사건을 《한국통신 및 자유한국당게이트사건》으로 규탄하면서 황교안에 대한 검찰의 엄격한 수사와 김성태와 정갑윤의 의원직사퇴 등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민주개혁정당들도 청년들을 모독한 《자유한국당》은 마땅히 심판을 받아야 한다, 《자유한국당》이 《한국통신》에 대한 청문회를 가로막고있는것은 황교안과 김성태를 살리기 위해서이다, 검찰은 황교안에 이르기까지 성역없이 철저히 수사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이에 급해맞은 《자유한국당》것들이 명백한 야당탄압이라고 악을 써대며 사태수습에 급급하고있으나 그런다고 진상이 달라질수는 없는것이다.

리명박, 박근혜역도에게 붙어 온갖 부정부패만을 일삼아온 이런 범죄자들이 이제와서 현 《정부》를 부정부패《정권》으로 헐뜯어대는것이야말로 역겹기 그지없는 파렴치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특히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은 《한국통신》의 특혜채용의혹사건은 물론 김학의성접대사건, 박근혜―최순실국정롱단사건에도 깊숙이 련루되여있는 다중범죄자이다.

이런자가 낯색 하나 붉히지 않고 그 누구의 《부정부패에 대한 심판》을 부르짖으며 기염을 토하고있으니 죄인이 손에 칼을 든 격이다.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민심을 우롱하고 모독하는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추악한 정체와 발악적망동을 똑바로 꿰뚫어보고 온갖 악의 근원인 역적당을 무자비하게 박멸해치우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박철남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