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4월 30일 《통일신보》

 

실현될수 없는 《보수대통합》의 개꿈

 

2020년 《국회》의원선거를 1년 앞둔 남조선의 여야당들이 벌써부터 그에 대비하기 위한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있다.

그중에서도 《자유한국당》이 놀아대는 꼴은 그야말로 가관이다.

《자유한국당》것들은 《정권심판론》과 《보수대통합》을 내들어야 다음해《총선》에서 압승할수 있다고 보고 현《정권》을 비난하는 깜빠니야를 대대적으로 벌려놓고있다. 한편으로는 감옥에 있는 박근혜의 석방을 요구하는가 하면 대표 황교안이 경상도지역에 대한 《민생대장정》놀음에 나서는 등 보수세력규합에 혈안이 되여 날뛰고있다.

어떻게 해서나 《보수대통합》을 이룩하고 현《정권》을 궁지에 몰아넣어야 다음해《총선》에서 압승할수 있다는것이 《자유한국당》것들의 주장이다.

특히 지난 4. 3《국회》의원보충선거에서 민주개혁세력의 단일후보에게 패한 원인이 보수세력이 분할된데 있다고 본 《자유한국당》패들은 저들을 중심으로 하는 《보수대통합》에 사활을 걸고 그 실현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있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 《대한애국당》과의 당 대 당통합과 함께 중도층과 보수우파들을 받아들이는 식으로 《보수대통합》을 실현해보려 하고있다.

《자유한국당》대표 황교안, 원내대표 라경원이 이번 《국회》의원보충선거를 통하여 《보수대통합》을 실현해야 다음해《총선》에서 승리할수 있다는 교훈을 얻게 되였다, 당을 보수의 《큰 저장고》로 만들어 모든 보수정치세력들을 통합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떠들고있는것만 보아도 이를 잘 알수 있다.

하지만 이것은 초불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반역세력을 부활시키려는 위험천만한 망동으로서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민심을 거역하는 탄핵부정세력, 반역정당임을 스스로 드러낼뿐이다.

원래 《바른미래당》의 보수파나 《대한애국당》에 몸담고있는자들은 역적당에 있어봐야 저들이 권력을 차지하지 못할것 같아 이런 저런 구실을 대고 반역당을 뛰쳐나온자들이다.

그런것으로 하여 이들을 대하는 《자유한국당》이나 《대한애국당》내의 시선이 다 고운것은 아니다. 《자유한국당》과 《대한애국당》내에서 《바른미래당》의 보수파를 배신자로 몰아대면서 박근혜탄핵에 대한 《철저한 사죄》가 있어야 한다는 뒤틀린 소리들이 나오고있는것만 보아도 이를 잘 알수 있다. 《자유한국당》의 《보수통합론》에 동조하는 《바른미래당》의 보수파도 이제 또 배를 바꾸어타는 경우 《정치매춘부》, 《정치철새》라는 비난만 더 커지리라는것을 모르지 않고있다. 결국 이제 다시 《자유한국당》에 들어갔댔자 설자리는 고사하고 천대와 멸시밖에 차례질것이 없다는것을 잘 알고있는 《바른미래당》의 보수파들이 《자유한국당》에 갈리는 만무하다.

《자유한국당》의 내부도 결코 편안한것은 아니다.

현재 《자유한국당》안에서 모든것을 좌우지하면서 기승을 부리고있는것은 박근혜파이다. 그런것으로 하여 지금은 비박근혜파와 복당파가 기가 죽어 찍소리 한마디 못하는 가련한 처지에 놓여있지만 어느때 가서든 당권을 쥐려는 야망으로 이발을 갈고있는 형편이다.

사실들은 권력에 환장한 《자유한국당》이 《보수대통합》이라는 미명하에 보수세력규합에 미쳐날뛰고있지만 그것은 력사의 오물통에 처박힌 온갖 어중이떠중이들을 긁어모으려는 시대착오적인 망동이라는것을 잘 보여주고있다.

앞으로 《총선》이 가까와올수록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속에서 서로 물고뜯는 치렬한 개싸움이 보다 치렬해지리라는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강미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