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5월 5일 《통일신보》

 

극히 위험한 도발행위

 

최근 남조선강점 미군이 경기도 평택기지에서 고고도요격미싸일 《싸드》의 전개훈련을 벌리였다.

미국과 남조선호전세력들이 정찰기 《RC―135》, 조기경보통제기《피스 아이》 등 각종 정찰자산을 동원하여 공화국의 지역에 대한 정탐비행을 강화하고있는 가운데 남조선강점 미군이 평택미군기지에서 공화국을 겨냥한 《싸드》전개훈련을 강행한것은 스쳐보낼수 없는 일이다.

이것은 어렵게 마련된 조선반도의 평화분위기를 흐리는 무모한 군사적도발이고 공화국에 대한 공공연한 위협공갈이 아닐수 없다.

《싸드》로 말하면 미국이 그 무슨 《북조선미싸일위협》에 대비한다는 구실밑에 공화국과 주변나라들을 공격하기 위하여 끌어들인 선제타격수단으로서 이번 전개훈련 역시 주변나라들까지 겨냥한 도발행위이다.

공화국의 주동적인 조치와 평화애호적노력으로 마련된 조선반도평화기류에 역행하는 《싸드》전개훈련은 미국이야말로 평화의 파괴자라는것을 다시금 보여주는것이다.

남조선강점 미군이 비밀리에 《싸드》전개훈련을 벌리고는 도적이 제발저린 격으로 내외의 반발이 두려워 구구한 변명을 늘어놓고있지만 그 침략적이며 도발적인 정체를 가리울수는 없다.

미국이 그만큼 공화국을 상대해보고도 아직까지 힘으로 위협하여 불순한 목적을 달성할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생각은 없을것이다.

미국이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평화를 바란다면 더이상 두어둘 구실이 없는 《싸드》를 남조선에서 끌어내가며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를 펼쳐나가자고 확약한대로 공화국을 반대하는 모든 적대시행위를 중지하여야 한다.

남조선당국도 모처럼 마련된 조선반도평화흐름에 역행하는 미국의 무모한 적대행위에 추종하다가는 좋지 못한 결과밖에 차례질것이 없다는것을 명심하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한 일 혁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