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5월 5일 《통일신보》

 

화해와 평화를 반대하는 역적당의 구걸질

 

얼마전 《자유한국당》의 대표 황교안과 윤상현 등이 남조선주재 미국대사를 찾아갔다고 한다.

친미사대를 잔명부지의 동아줄로 여기는자들이니 별로 새삼스러운것은 아니지만 내뱉은 수작 하나하나가 참으로 역겹기 그지없다.

건들건들한 저들의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한미동맹》이 어쩌구저쩌구 아부아첨하며 개여올린것도 모자라 《한미동맹》이 《북과 대치하는 측면에서 대단히 중요한 자산》이고 《북비핵화를 위해 대규모합동군사연습재개가 필요》하다고 애걸한것은 참으로 듣기 험한것들이였다.

지금이 어느때이기에 《북과 대치》를 떠들고 《대규모합동군사연습재개가 필요》하다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는것이다.

북남사이에 힘들게 마련한 화해분위기이다.

조선반도에 모처럼 찾아온 평화기류이다.

내외가 한결같이 지금의 상태가 지속되고 이를 더 발전시켜 조선반도의 통일과 공고한 평화에로 도약하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발전에로 이어지기를 기원하고있다.

그런데 민족화해와 평화번영의 길을 닦는데 손발 한번 놀리기는 고사하고 북과 남이 손잡고 가는 려정에 걸음걸음, 사사건건 방해만 놓아온것도 모자라 외세에 달라붙어 과거의 대결과 전쟁위기를 되살려달라고 애원하고있으니 경악하지 않을수 없는 일이다.

《잃어버린 10년》을 운운하며 동족대결과 전쟁에로 줄달음쳐온 《자유한국당》의 전신들인 《한나라당》, 《새누리당》때문에 북남관계가 전쟁문어구까지 갔던것이 먼 옛날의 일이 아니다.

병아리는 암닭이 배워준대로 울어댄다고 역시 《자유한국당》의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의 유전인자는 절대로 달라질수 없는 모양이다.

미국이 깔아놓은 전쟁멍석우에서 대결의 미친 칼춤만 추어온 《자유한국당》족속들이여서 먹이를 위해 꼬리를 흔드는 개꼴로 상전의 동정만 구걸하는데 여념이 없고 앉으나서나, 자나깨나 동족과의 대결에만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는것이다.

화해가 아니라 대결이 좋고 평화가 아니라 전쟁이 필요하다고 보는 역적당이다.

저들의 사욕을 위해서라면 민족도 서슴없이 팔아먹는 보수패당의 흉심은 상전의 환심을 사서 재집권만 하면 그만이고 동족대결로 더러운 목숨을 연명해가자는것이다.

보수역적패당이 외세를 하내비처럼 여기며 대결망동을 벌리는것은 화해와 단합, 평화번영에로 굽이치는 대하의 흐름을 손바닥으로 막겠다는 격의 어리석은짓에 지나지 않는다.

북남관계개선과 민족의 화해단합을 지향하는 남조선민심과 시대의 추이에 어긋나는 망동, 망언을 일삼는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민족의 우환거리이며 재앙단지이다.

저들의 더러운 명줄을 부지하기 위해서라면 외세와 야합하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가로막고 대결의 먹구름을 몰아오는것도 서슴지 않는 보수역적패당은 한시바삐 청산해야 마땅하다.

 

최 진 옥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