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7월 30일 《통일신보》

 

일본의 침략은 오늘도 계속된다

 

보도에 의하면 일본당국이 남조선을 《백색국가》명단(White List)에서 삭제할 의향을 드러내놓았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언론들과 경제전문가들은 경제적으로 매우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수출의 30%를 차지하는 반도체, 액정TV 등 첨단제품만 하여도 생산에 필요한 원자재의 90%를 일본으로부터 수입하고있는 형편이다, 이러한 경제구조의 취약성을 잘 알고있는 일본이 수출규제조치라는 몽둥이를 휘둘러 남조선경제를 완전히 틀어쥐려 하고있다고 평하고있다.

결코 공연한 우려가 아니다.

일본은 지난 7월 4일 남조선대법원의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을 문제삼아 남조선에 대한 반도체부분품수출제한조치를 취하였다.

일제강제징용에 대한 전범기업의 책임을 규제한 남조선대법원판결로 말하면 과거 일제의 강제징용에 의해 피눈물나는 고역살이를 강요당했던 피해자들의 배상청구가 응당함을 밝힌것이다.

이런 판결을 부정하는것은 조선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과거 일본의 범죄력사를 부인하고 합리화하며 그것을 또다시 되풀이하겠다는것이나 같다.

결국 남조선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행위는 피비린 과거를 되풀이하려는 극도의 군국주의재침야망의 발로인것이다.

현실적으로 아베정권은 최근에 있은 참의원선거를 계기로 《평화헌법》개정을 다그칠 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놓고있다.

헌법개정이 일본을 전쟁가능한 국가로 만들어 합법적인 해외침략의 길을 열기 위한것임은 두말할것도 없다.

한편 일본은 자국의 리익을 위해서는 남조선에 친일보수《정권》을 세워야 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2018년 외교청서, 방위백서에서 《한일관계의 징표》인 《전략적리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는 표현을 삭제하는 등 외교적압박의 도수를 높여왔다.

남조선의 언론, 전문가들속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조치가 남조선경제에 상당한 타격을 주어 현 《정권》을 《친일정권》으로 교체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공격형식은 경제공격이지만 실제로는 정치공격이라는 목소리들이 울려나오고있는것은 우연한것이 아니다.

남조선에 가해지고있는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는 이처럼 조선반도를 타고앉아 그를 발판으로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실현해보려는 군국주의야망의 발로라는데 그 위험성이 있다.

현실은 남조선의 각계층이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를 《경제침략》, 《경제전쟁》으로 규정하고 다양한 형식과 방법으로 견결히 맞서 싸우고있는것이 지극히 정당한것이라는것을 뚜렷히 실증해주고있다.

 

본사기자 박철남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