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8월 7일 《통일신보》

 

일본과 끝까지 결산하려는 견결한 의지의 과시

 

남조선에서 반일투쟁이 날이 갈수록 더욱 고조되고있다.

지난 7월 24일 민주로총, 전국농민회총련맹, 진보련대를 비롯한 59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은 《력사외곡 경제침략 평화위협 아베규탄시민행동》(《아베규탄시민행동》)을 결성하였다. 이 단체는 7월 2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는 초불집회를 열었다. 수천명의 군중이 참가한 집회장에서는 《아베를 규탄한다!》, 《경제침략 규탄한다!》, 《친일적페 청산하자!》 등의 구호가 련속 울려퍼지였다.

민중공동행동,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각계층 투쟁단체들과 시민들도 서울주재 일본대사관앞에서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초불집회를 매일같이 벌리고있다. 상인과 자영업자, 청년대학생, 고등학교학생, 가정주부를 비롯한 광범한 각계층 인민들의 참가하에 일본상품배척범시민운동과 친일잔재청산 범국민운동도 활발히 벌어지고있다.

한편 50여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7월 26일 《일본수출규제공동대응 지방정부련합》을 구성하고 서울 서대문형무소에 모여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였으며 부산과 울산, 대전, 춘천을 비롯한 여러 지역들에서도 반일련대투쟁조직들을 내오고 다양한 반일투쟁을 전개하고있다.

시위투쟁참가자들은 일본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때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초불집회를 진행하며 8. 15에는 광범한 대중이 참가하는 대규모의 초불투쟁을 전개할 결의를 표명하였으며 《자한당》것들과 극우보수언론들을 《아베의 앞잡이정치세력》, 《친일적페세력》으로 규탄배격해나서고있다.

남조선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를 반대하는 각계층의 투쟁은 점차 조직적인 대중투쟁으로 확대되고있다.

알려진것처럼 지난 7월 4일 일본은 남조선대법원의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을 문제삼아 반도체부분품수출제한조치를 취한데 이어 8월초에는 남조선을 《백색국가》명단에서 삭제하기로 하는 등 경제침략의 문호를 점점 넓히고있다.

저들이 저지른 치떨리는 과거범죄에 대한 명백한 부정이고 극도에 이른 군국주의재침야망의 발로이다.

과거 일본이 조선을 강점하고 우리 민족에게 엄청난 고통과 불행을 강요하였다는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패망 74년이 되여오는 지금도 저들의 엄청난 과거죄악을 인정도, 사죄도 하지 않고 배상도 계속 회피하고있는 철면피한 일본이다.

도리여 일본은 일제강제징용에 대한 전범기업의 책임을 규제한 남조선대법원판결을 문제삼아 경제보복조치를 취하는 날강도적인 행위까지 일삼고있다.

도적이 도적이야 하는 행동이다. 사무라이후예들의 침략근성의 발로이다.

일본의 경제보복은 남조선을 저들의 하인으로 굴복시키고 나아가서 남조선을 경제식민지로 타고앉으려는데 그 불순한 목적이 있다.

세기는 바뀌였어도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고이 간직하고있는 일본의 군국주의침략광기이다.

남조선도처에서 들불처럼 번지고있는 각종 반일투쟁들은 력사적으로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고통과 불행을 강요한 천년숙적 일본에 대한 쌓이고쌓인 분노의 폭발이며 일본의 죄악을 반드시 결산하려는 결연한 의지의 표시이다.

정의가 부정의를 이기는것은 력사의 필연이다.

일본의 날강도적인 경제침략행위를 저지파탄시키기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고조되는 투쟁열기는 조국해방의 아침이 밝아왔던 8월을 뜨겁게 달구고있다.

 

본사기자 박철남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