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9월 3일 《통일신보》

 

천년숙적과 입맞추는 반역행위

 

남조선에서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를 규탄배격하는 반일투쟁의 기운이 날로 높아가고있다.

이러한 속에서 얼마전 남조선당국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를 결정하였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는 일본의 횡포무도한 경제침략행위를 반대하여 정의로운 반일항전에 떨쳐나선 남조선민심의 강력한 요구가 안아온 결과이다.

따지고보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남조선과 일본을 《군사동맹》관계로 묶어 《한미일3각군사동맹》을 실현하려는 미국의 기도와 재침야망을 실현해보려는 일본의 야심, 초불민심에 의해 종말을 앞둔 박근혜《정부》가 외세에 빌붙어 잔명을 유지해보려는 어리석은 타산에 의해 2016년 11월 조작된것이다. 조선반도의 긴장을 격화시키고 전쟁의 구름을 몰아오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애초에 체결되지 말았어야 했다.

이런것으로 하여 이번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결정은 너무도 당연한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의 군부당국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이후에도 일본과의 군사적결탁에 계속 매여달리고있다. 얼마전 남조선의 군부당국이 공화국의 자위적인 국방력강화조치이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만료되지 않았다는 구실밑에 일본에게 수집한 정보를 넘겨주는것과 같은 범죄적행위를 감행한것이 바로 그것이다.

남조선군부당국의 태도는 동족대결을 위해서라면 민족적존엄도, 민심의 분노도 아랑곳하지 않고 천년숙적과 서슴없이 입맞추는 반역적망동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력사외곡과 야스구니진쟈참배소동,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뜯어고치기 위한 헌법개악책동, 천문학적액수의 돈을 탕진하면서 진행하는 미국으로부터의 스텔스전투기 도입사업과 세계 그 어느 지역에서도 군사력을 행사할수 있는 준항공모함개조소동, 《자위대》의 해외파병 등 일본의 군국주의부활과 군사대국화책동은 이미 위험계선을 넘어섰다.

어제도 오늘도 변함이 없는것이 일본의 대륙침략야망이다.

그 첫번째 대상이 바로 조선반도이다. 최근에 와서 더욱더 로골화되고있는 일본의 독도강탈야망도 그것을 보여주는것이다.

조선반도에 대한 침략의 기회만 노리며 군침을 흘리고있는 일본에게 군사정보를 넘겨주는것은 섬나라족속들에게 침략의 길안내를 하는것이나 같다. 온 남조선땅이 과거에 저지른 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오히려 경제침략만 일삼는 일본에 대한 분노와 규탄으로 부글부글 끓고있는 때에 남조선군부당국이 여기에 합세하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군사적결탁에 계속 매여달리고있으니 쓸개빠진짓이 아닐수 없다.

민족의 근본리익을 놓고 우유부단하거나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여 겉과 속이 다르게 놀아대다가는 차례질것이란 민심의 버림뿐이다.

 

본사기자 김응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