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9월 11일 《통일신보》

 

외세굴종에 환장한자들의 추태

 

남조선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결정이후 보수패당이 《한미동맹》균렬에 대해 전례없이 떠들어대고있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련일 당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로 《한》미일안보협력체계를 와해시키고 《한미동맹》까지 끝장내려 한다, 《한미동맹》보다 《북중로체제에 편입》하겠다는 속심을 드러냈다, 경솔한 《정부》때문에 미국이 《적》으로 되고있다고 고아대고있다.

특히 남조선외교부가 미국대사를 불러 지나친 불만표출을 삼가해달라고 간청한데 대해 《한》미갈등이 위험수위를 넘었다, 《정부》가 반일운동을 국내정치에 리용하더니 이제는 반미운동까지 벌리려 한다고 피대를 돋구고있다. 한편 《바른시민사회》, 《나라사랑 전직외교관모임》을 비롯한 보수단체들은 협정파기는 《한미동맹》력사상 최악의 불신을 표시한것이다, 《한미동맹》이 무너지고 미국주도의 각종 세계전략에 동참하지 않을 경우 《한국》은 소멸될수밖에 없다고 하면서 《시국선언》을 발표한다, 《정권퇴진운동》을 전개한다 하며 복닥소동을 피우고있다.

이에 덩달아 남조선보수언론, 전문가들도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로 동북아시아의 《안보지세》를 바꾸며 《한미동맹》의 와해까지 끌고가고있다, 미국이 앞으로 정책결정과정에 《한국》을 더이상 배려하지 않을것이라고 하면서 《한미동맹》균렬에 대해 크게 여론화하고있다.

과연 온몸에 민족의 피라고는 한방울도 흐르지 않는 매국노무리의 황당한 궤변이며 단말마적발악이라 하겠다.

알려진것처럼 지금 남조선의 각계층 시민단체들과 인민들은 당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결정을 적극 지지하면서 여기에 불만을 드러내며 로골적인 압력을 가하고있는 미국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얼마전 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는 매국협정의 파기와 관련하여 미국의 정객들이 련일 나서서 《실망》이니, 《우려》니 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있는데 대해 폭로하였다. 계속하여 미국의 반응을 통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누구를 위한 협정이였는가를 잘 알수 있다고 하면서 미국이 협정을 연장해야 한다고 떠들어대고있는것은 명백한 강박과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하면서 남조선민심을 똑바로 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결정에 대해 더이상 왈가왈부하지 말라고 경고하였다.

이와 함께 국민주권련대와 청년당, 대학생진보련합도 서울에서 미국의 내정간섭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지고 미국이 일본편을 들며 남조선을 압박하고 굴욕과 희생을 강요하고있다고 하면서 《욱일기》와 성조기를 찢어버리며 기세를 올렸다.

그런데 이러한 민심의 지향과는 배치되게 남조선의 보수패당이 《한미동맹》균렬에 대해 목이 터지게 고아대고있는것은 천년숙적과 맺은 매국협정의 파기결정을 기화로 미일상전에게 아부하여 재집권야욕을 실현해보려는데 그 비렬한 목적이 있다.

남조선 각계가 한결같이 인정하고있는것처럼 박근혜패당이 아베패당과 공모결탁하여 조작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군국주의부활에 환장한 섬나라족속들에게 조선반도재침의 날개를 달아준 매국협정, 전쟁협정으로서 애당초 체결되지 말았어야 하였다.

보수패당이 추구하는것은 이러한 친일매국협정을 존속시켜 침략적인 《3각군사동맹》을 구축하고 남조선을 미국의 세계제패전략실현을 위한 대륙침략의 전초기지, 위험천만한 전쟁터로 더욱더 내맡기려는데 있다.

남조선민심의 강력한 요구로 이루어진 친일매국협정파기를 가로막아보려고 미국까지 꺼들이며 필사적으로 발악하는 보수패당이야말로 외세에게 빌붙어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팔아먹는 천하에 둘도 없는 매국노무리이다.

갈수록 오만하게 놀아대는 섬나라쪽발이들과 그에 맞장구를 치는 미국에 무조건 굴종해야 한다며 친미, 친일을 부르짖는 보수패당의 사대매국적광태는 온 겨레와 세인의 경악을 자아내고있다.

이런 반역의 무리들이 또다시 권력을 차지한다면 남조선은 외세의 가증되는 예속과 억압, 침략과 략탈로 인한 굴욕과 치욕을 더욱더 들쓰게 될것이다.

더러운 사대매국의 피가 흐르는 극악무도한 보수역적패당이 력사의 오물통에 처박히는것은 이제 시간문제이다.

 

본사기자 유 금 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