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08(2019)년 12월 1일 《통일신보》

 

파렴치한 생떼질, 동조하는 역적무리

 

최근 일본군성노예문제와 관련한 일본의 《외교청서》내용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남조선인민들을 비롯한 우리 겨레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일본당국이 지난 4월에 발표한 《외교청서》의 자료편 《위안부문제참고자료》에는 일본군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과 맞지 않으므로 《사용해서는 안된다는것이 일본측 립장》이라고 씌여져있다고 한다.

《외교청서》에는 또한 2015년에 조작된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때 남조선측도 이에 대해 확인하였으며 《합의》에서도 성노예라는 표현을 일절 사용하지 않았다고 서술되여있다고 한다.

그야말로 과거 범죄의 책임에서 회피하기 위해서는 검은것도 희다고 우기는 파렴치한자들의 생떼질이 아닐수 없다.

일본군성노예범죄는 과거 일제가 저지른 전쟁범죄가운데서도 가장 악독한 특대형범죄의 하나이다.

일제가 10대의 소녀로부터 유부녀에 이르기까지 20만명에 달하는 조선녀성들을 랍치, 유괴, 강제련행하여 전쟁터에 끌고다니면서 침략군의 성노예생활을 강요했다는것은 체험자들의 증언 등을 통해 이미 세상에 낱낱이 폭로되였다.

일본군성노예범죄는 일본이 말하듯 몇몇 거간군들에 의한 상적행위나 《위안부》들의 《자발적행위》에 의한것이 아니라 과거 일본당국과 군대가 조직적으로 관여하여 저질러진 국가적인 특대형반인륜적범죄행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지금껏 성노예범죄의 국가적책임을 부인하면서 개별적인물들에 의해 일어난것으로, 《매춘부》들의 자발적인 행동으로 묘사하며 어떻게 하나 그 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획책하여왔다.

일본이 성노예라는 표현이 사실과 다르다고 생떼를 쓰는 근거로 내든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로 말하면 박근혜역도가 몇푼의 돈을 받고 일본군성노예범죄를 백지화해주기로 밀약한 불법무법의 매국문서이다.

당시 박근혜역도는 성노예범죄에 대한 일본의 법적책임을 무마해주고 내외여론의 반발을 눅잦힐수 있는 방안을 일본과 모의하였으며 성노예문제의 《최종적, 불가역적해결》을 주장하는 상전의 요구를 고스란히 받아들이고 《성노예》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말것을 요구하는데 대해서도 동조해나섰다.

뿐만아니라 일본대사관앞에 있는 성노예소녀상을 어떻게 치우겠는지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으라는 일본의 강요에 대해서도 면박을 줄대신 비굴하게도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얼버무리였다.

박근혜패당이 빚어낸 굴욕적인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는 남조선인민들에게 민족적수치와 참을수 없는 모욕감밖에 가져다준것이 없다.

바로 그런것으로 하여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는 세상에 나오자마자 친일매국의 대명사로, 현대판《을사5조약》으로 락인되고 온 민족의 저주와 규탄의 대상이 되여왔다.

그런데 일본은 오늘까지도 박근혜패당의 친일매국역적행위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과거 저들이 저지른 특대형반인륜적범죄행위의 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점점 더 파렴치하게 놀아대고있는것이다.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과 우리 민족, 국제사회의 정당한 요구를 무시한 파렴치한 협잡문서를 내흔들며 일본군성노예범죄를 또다시 부정하는 일본이야말로 인륜도 법도도 모르는 야만의 무리이다.

일본군성노예문제에 대한 일본의 파렴치한 행위는 꼬물만 한 민족적자존심도 없이 친일매국역적행위를 일삼은 보수역적패당의 반민족적망동과도 련관되여있다.

남조선의 보수패당이 인민들의 드높은 반일감정을 억누르며 비굴하게 친일매국정책을 일삼아온탓에 기고만장해진 일본은 갈수록 오만하게 날뛰고있으며 일본군성노예문제를 놓고 또다시 파렴치한 본색을 서슴없이 드러내놓은것이다.

그런데도 남조선의 보수패당은 오늘까지도 친일굴종행위를 계속 일삼고있으며 일본이 점점 더 파렴치하고 오만무례하게 놀아대게 멍석을 깔아주고있다.

사실들은 남조선의 친일매국역적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일본이 무모하게 날치는것을 막을수 없고 민족의 존엄과 리익도 지킬수 없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주광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